속보
VIP
통합검색

최귀화, 생활고로 지하 단칸방 살이 고백…"아내는 알바까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10 08:03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영화 '범죄도시2', '부산행',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배우 최귀화가 과거 생활고로 지하 단칸방에 살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최귀화가 출연해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최귀화의 집에는 작은 옥상정원이 달려 있었다. 그는 이곳에서 아내와 아이를 위해 도라지와 당근, 대파를 직접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최귀화는 "이 집 전까지 지하 단칸방에서 살았다. 제 방에서 창문을 열면 지나가는 사람 발만 보였다. 영화 '기생충' 같은 집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 집에만 있다 보니까 공기 좋고 탁 트인 곳에서 살고 싶었다"며 "아이들도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집으로 오게 된 것"이라 설명했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그는 아내 덕분에 무명 시절을 견딜 수 있었다며 "힘들었던 시기도 분명히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집사람이 불평 한번 없이 아르바이트도 하고, 위로되는 말도 많이 해줬다. 저보다 어른 같다"고 고백했다.

'아내가 연기를 그만두라고 한 적 없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며 "오히려 제가 '그만할까'라고 했는데 '안 된다'고 했다"며 "우리 집사람 안 만났으면 제대로 밥벌이하고 살았을까 싶다"고 답했다.

최귀화는 전남 신안군에 땅을 샀다고도 했다. 그는 "신안 자은도 바닷가 앞에 작은 땅이 있다. 거기에 감나무 농사도 짓는다"며 "로망이 있다. 나중에 은퇴하면 바닷가 앞에서 집을 짓고 살아야겠다는 꿈이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