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갈 곳 잃은' 日 카마다, SON과 한솥밥 무산은... "포스테코글루 감독 때문"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10 14:32
  • 글자크기조절
카마다 다이치.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가 헤더를 시도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가 헤더를 시도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26)의 토트넘 이적이 엔제 포스테코글루(57) 감독 선임이 늦어지는 바람에 무산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올 시즌을 끝으로 프랑크푸르트를 떠난 카마다는 분데스리가에서 다섯 시즌 동안 리그 20골 25도움을 기록했다. 첫 시즌 리그 3경기 출전에 그쳤지만 신트트라위던으로 임대를 떠난 뒤 2019/20시즌에 돌아와 주전으로 도약해 매년 꾸준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올 시즌엔 독일 이적 이후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리그 32경기에 출전해 9골6도움을 올렸다. 리그뿐 아니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유로파리그(UEL) 등 유럽대항전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하며 여러 유럽 팀의 구애를 받았다.

빅클럽으로 이적을 원했던 카마다도 시즌이 끝나기 전 프랑크푸르트와 결별을 발표했다. 지난 4월 결별을 공식화한 카마다는 자유계약(FA) 신분이 되면서 팀을 선택할 범위가 넓어졌다.

카마다는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과 도르트문트 등 여러 클럽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일본 대표팀 선배 혼다 케이스케가 몸 담았던 AC밀란으로 가는 듯 보였다. 4년 계약과 연봉 등 구체적인 계약 내용도 전해졌다. 하지만 카마다 영입을 주도했던 파올로 말디니 테크니컬 디렉터와 프레드릭 마사라 스포르 디렉터가 팀을 떠나게 되면서 카마다의 영입도 답보 상태가 됐다.

카마다 다이치.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 /AFPBBNews=뉴스1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아일랜드 출신의 전 축구선수 스티븐 켈리는 9일(한국시간) 영국 HITC를 통해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토트넘에 좀 더 일찍 왔다면 토트넘이 카마다를 영입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 감독 찾기에 난항을 겪던 토트넘은 지난 3월 안토니오 콘테 감독 사임 이후 3개월 만인 지난 6일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새 사령탑에 앉혔다. 그러자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셀틱 시절 제자인 후루하시 쿄고를 비롯해 여러 일본 선수들이 예상 영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켈리는 "토트넘은 자본력이 어느 정도 되는 팀이다. 더 좋은 선수를 영입할 능력이 된다"며 "지금보다 나은 선수를 영입해 팀에 머무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카마다의 영입을 아쉬워했다. "내 눈을 사로잡은 선수는 카마다였다. 하지만 밀란으로 가버린 것 같다. 일본 선수와 관계가 밀접한 포스테코글루가 조금만 일찍 토트넘에 왔다면 그를 영입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켈리는 "토트넘은 카마다가 이번 시즌 UCL에서 보여준 활약을 보고 그가 이상적인 공격수가 될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미 배는 떠났다"고 아쉬워했다.

카마다 다이치가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가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가 볼 경합을 펼치는 모습. /AFPBBNews=뉴스1
카마다 다이치가 볼 경합을 펼치는 모습.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