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지환, 추신수 ML 기록에 '도전장'... 韓 2번째 20도루까지 단 '-1', 페이스는 더 빠르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70
  • 2023.06.10 17:01
  • 글자크기조절
2루에 파고드는 배지환. /AFPBBNews=뉴스1
2루에 파고드는 배지환. /AFPBBNews=뉴스1
2루 도루에 성공하는 배지환(오른쪽). /AFPBBNews=뉴스1
2루 도루에 성공하는 배지환(오른쪽). /AFPBBNews=뉴스1
올 시즌 도루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배지환(24·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이제는 메이저리그(MLB) 대선배 추신수(41·SSG)의 기록까지 넘보고 있다.

배지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2023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팀의 7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격했다.

첫 타석부터 배지환은 빠른 발로 상대 내야를 흔들었다. 팀이 0-1로 뒤지던 2회 말 1사 1루에 등장한 그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1루로 출루했다. 이어 2사 후 오스틴 헤지스 타석에서 2루 주자 키브라이언 헤이즈와 함께 더블 스틸에 성공했다. 포수 프란시스코 알바레즈가 헤이즈 대신 배지환을 저격했으나 아예 잡아낼 수도 없었다.

배지환은 헤지스의 인정 2루타 때 헤이즈와 함께 홈을 밟아 팀의 2-1 리드를 도왔다. 빠른 발이 한 점이 될 것을 2득점으로 만든 것이다.

배지환. /AFPBBNews=뉴스1
배지환. /AFPBBNews=뉴스1
이 도루는 배지환의 시즌 19번째 도루였다. 이제 그는 2번째로 단일시즌 빅리그 20도루 고지를 밟는 한국인 야수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추신수는 2010년 22도루를 기록하는 등 4차례(2009, 2010, 2012, 2013시즌) 20도루 이상을 달성한 바 있다. 배지환은 아직 60경기도 소화하지 않았음에도(57경기 출전) 벌써 추신수의 기록을 목전에 두게 됐다.

또한 두 차례 4할 이상의 출루율을 기록하는 등 빅리그의 대표적인 출루머신이었던 추신수에 비해 배지환은 아직 방망이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이것이 오히려 적은 출루 기회에도 많은 도루를 성공시키고 있는 배지환의 스피드를 증명하고 있다.

이후 배지환은 빠른 발로 본인이 해결사 노릇을 했다. 3회 말 1사 1, 3루에서 배지환은 3루수 앞으로 향하는 기습번트를 댔다. 3루수가 지체 없이 1루로 송구했지만 배지환의 발이 먼저 1루를 밟았고, 악송구가 겹치며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파고들었다. 그 사이 3루까지 간 배지환은 다음 타자 조시 팔라시오스의 적시타 때 득점에 성공했다.

배지환. /AFPBBNews=뉴스1
배지환. /AFPBBNews=뉴스1
배지환은 4회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6회 말에는 2, 3루 상황에서 좌익수 뜬공을 쳐내며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8회 말에는 루킹 삼진으로 돌아서고 말았다.

이날 배지환은 5타석 3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 2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도 0.276에서 0.277로 소폭 상승했다. 배지환의 맹활약 속에 피츠버그는 4회까지 10-2로 크게 리드했고, 결국 14-7 대승을 거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