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학폭 논란' 이다영 이번엔 프랑스, 韓→그리스→루마니아 이어 4번째 국가 상륙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10 19:30
  • 글자크기조절
이다영의 입단을 환영하는 볼레로 르 카네. /사진=볼레로 르 카네 SNS 갈무리
이다영의 입단을 환영하는 볼레로 르 카네. /사진=볼레로 르 카네 SNS 갈무리
V-리그 흥국생명 시절의 이다영./사진=KOVO
V-리그 흥국생명 시절의 이다영./사진=KOVO
과거 학교폭력 논란을 일으키며 한국에서의 선수 생활이 사실상 마감된 세터 이다영(27)이 이번엔 프랑스 리그로 향한다.

프랑스 볼레로 르 카네는 10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구단이 새로운 세터 이다영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다영은 현재 루마니아 라피드 부쿠레슈티에서 뛰고 있으며, 자신의 경험을 우리 팀으로 가져올 것이다"고 기대한 볼레로 르 카네는 "이다영을 환영하고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다영은 지난 2021년 학교폭력 가해 폭로가 나오며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V-리그 인천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활동정지 처분을 받았고, 끝내 재계약을 하지 못했다. 결국 그는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 PAOK 구단으로 이적했다. 이재영은 왼쪽 무릎 부상으로 귀국한 가운데 이다영은 홀로 남아 지난해까지 남았다.

이후 광주 페퍼저축은행 입단설이 나돌던 언니 이재영과는 달리 이다영은 루마니아로 이적해 한 시즌을 소화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프랑스로 소속을 옮기며 떠돌이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이다영과 계약 종료를 알린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사진=PAOK 테살로니키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해 이다영과 계약 종료를 알린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 /사진=PAOK 테살로니키 인스타그램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