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들 갖고 놀던 불발탄 '펑'…소말리아서 80여명 사상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10 21:53
  • 글자크기조절
소말리아 모가디슈 나사 하블로드 호텔 인근의 차량 폭탄 테러 발생 현장에 부서진 차량과 무너지 건물들이 보인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AFP)
소말리아 모가디슈 나사 하블로드 호텔 인근의 차량 폭탄 테러 발생 현장에 부서진 차량과 무너지 건물들이 보인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AFP)
소말리아에서 어린 아이가 가지고 놀던 불발탄이 터져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CNN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소말리아 국영 통신을 인용 전날 소말리아 로우어 샤벨레 지역 코리오올리 마을 인근 공터에서 오래된 박격포 포탄이 터져 어린이 등 최소 27명이 사망하고 53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마을 공터에서 어린이들이 갖고 놀던 불발탄이 터지면서 10대 아이들이 대부분 희생됐다.

이 곳 주민들은 소말리아에서 전쟁 중인 파벌들이 불발탄을 사용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당국은 "우리는 정부와 원조 기관들에게 해당 지역 지뢰와 포탄(불발탄)을 제거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특히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해변가 펄 비치 호텔에선 전날 밤 6시간 동안 인질극이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이 테러로 인해 "민간인 6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했다"며 "용감한 보안군 3명이 교전 중 순교했고 알카에다와 연계된 반군 조직 테러범 7명을 사살했다"고 덧붙였다. 호텔에 있던 민간인 80여명은 무사히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에 따르면 호텔 테러와 관련 얄샤바브 극단주의 테러 단체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공격은 수도에서 남쪽으로 110㎞ 떨어진 지역에서 아프리카연합 평화유지 임무를 수행하던 우간다 군인 수십 명이 알샤바브 무장세력에 살해된 지 몇 주 만에 발생한 것이라고 BBC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먹던 게 최고지"…새 과자 쏟아져도 1등 지키는 '70년대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