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방사능 수산물 걱정 NO…GS리테일, 3단계 안전검사 실시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28 09:1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GS리테일
/사진제공=GS리테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GS더프레시가 수산물에 대한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수산물 안정성 확보를 위한 3단계 안전검사 체계를 구축한다.

먼저 위판장에서 1단계 방사능 검사를 하고 정식 유통경로를 통해 수매된 수산물을 구매한 뒤 두 번째 GS리테일 수산가공센터(포장센터)에서 가공 포장 상품에 대해 매일 2차례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다. 이후 물류센터에서 배송 준비 중인 상품에 대해 3번째 검사를 한다. 또 월 1회 단위로 방사능 정밀 검사소에 의뢰해 추가적인 정밀 검사도 할 계획이다.

수산물 이력제도 활용할 예정이다. GS리테일에서 수산물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수산물의 △생산자 △생산 시기 △생산 장소 △가공업체 등 이력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GS리테일은 6월 고등어자반을 시작으로 수산물이력제가 표기된 상품을 올해 10여종까지 확대한다. 소비자들은 상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확인할 수 있다.

GS더프레시는 비축 물량도 활용한다. 갈치, 고등어, 오징어 등 원전 오염수 방류 이전 조업된 수산물을 자체적으로 비축했고 추가로 방류 이전 정부 비축물량을 활용해 물량을 확보할 방침이다.

'2023 대한민국 수산대전' 행사도 참여 품목 수를 확대 운영한다. 대상품목을 국산 수산물 전 품목으로 확대하고 운영 기간도 월 2주에서 월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GS PAY로 결제 시 손질오징어(특대·3마리) 9800원, 완도 전복(4마리) 7980원, 광어회(250G) 1만7850원에 살 수 있다.

수입 수산물도 활용한다. 노르웨이산 연어, 노르웨이산 고등어, 원양산 오징어를 중심으로 수입 수산물의 운영 비중을 지속해서 확대해 수입 수산물 기획전 행사도 준비 중이다.

곽용구 GS리테일 수퍼MD 부문장은 "GS리테일은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 심리를 해소하고 소비 심리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민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안심 먹거리 확보를 위해 지속해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고에 자꾸 떠"…알리·테무의 공습, 유통 뒤흔들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