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도심항공교통 상용화 첫발' 성남시, 롯데 컨소시엄과 맞손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06 14:06
  • 글자크기조절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 박현철 롯데건설 대표이사, 신상진 성남시장, 최진환 롯데렌탈 대표이사(왼쪽부터)가 성남시 도심항공교통 기반조성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성남시
경기 성남시가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시는 6일 롯데월드타워에서 롯데건설, 롯데렌탈, 롯데정보통신(롯데 컨소시엄)과 '성남시 도심항공교통(UAM) 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UAM(Urban Air Mobility)은 이른바 '에어택시'로, 친환경에너지를 활용하는 비행체에 승객이 타고 이동하는 교통체계를 말한다.

협약 내용에는 버티포트 및 실증대상지 등 기반 시설에 대한 검토,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한 항공노선 확보, 사회적 수용성 향상을 통한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 모색 등이 담겨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 컨소시엄과 미래 모빌리티 도심항공교통(UAM)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성남시를 안전성, 편의성, 경제성 기반의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중심지로 도약시킨다는 목표다.


시는 지난해부터 롯데 컨소시엄과 드론을 활용한 UAM 이동 항로 데이터 구축, 버티포트 구축에 대한 경제성 검토, 비행 안전성을 위한 자문 등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롯데컨소시엄은 도시 지상교통 혼잡 해결수단으로 부상한 도심항공교통(UAM)의 혁신적 기술 개발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한국형도심항공교통 실증사업'(K-UAM 그랜드챌린지)의 참여기관 중 하나다.

신상진 시장은 "도심항공교통은 시민의 삶을 더욱 풍요롭고 편리하게 만들 수 있는 미래기술"이라며 "성남시가 중심이 되어 항공분야의 혁신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