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0만원→2.4억…"용량 작아 안 산다"던 이 폰, '로또폰' 됐다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18 08:40
  • 글자크기조절

IT썰

LGC 옥션에 올랐다가 지난 16일 낙찰된 아이폰 1세대. /사진=LGC 옥션 캡처
LGC 옥션에 올랐다가 지난 16일 낙찰된 아이폰 1세대. /사진=LGC 옥션 캡처
애플이 2007년 선보인 아이폰 1세대가 최근 경매에서 2억원이 넘는 가격에 낙찰됐다. 당시 60만원대에 출시됐다는 것을 고려하면 16년 만에 300배 이상 가치가 오른 셈이다.

17일(이하 현지시간) 경매 전문 사이트 LGC 옥션에 따르면 지난 16일 종료된 경매에서 아이폰 1세대 4GB 모델은 약 19만372달러(약 2억4000만원)에 최종 낙찰됐다.

지난달 30일 경매에 올라온 이 제품의 시작 가격은 1만달러(약 1300만원)였다. 총 16일간 28번의 입찰이 이어졌고, 최소 1000달러(약 130만원)부터 최대 1만4000달러(약 1776만원)까지 입찰이 진행됐다. 모델의 최초 출고가는 499달러(약 63만원)지만 이번 경매로 약 380배 뛰었다.

아이폰 1세대는 4GB와 8GB 용량 2가지 모델로 출시됐다. 그러나 '용량이 작다'는 사용자들의 지적이 이어지자, 애플이 곧 16GB 모델을 생산하기로 결정했고 4GB·8GB 모델은 수개월 만에 종적을 감췄다. 특히 4GB 모델은 전 세계적으로도 몇 안 남아 희소성이 높은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자의 특이한 이력도 낙찰가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판매자는 아이폰 출시 당시 엔지니어링 팀 소속 직원 중 한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매에 나온 물건은 당시 공장에서 출고됐을 때 모습 그대로 밀봉된 상태라고 한다.

한편 그간 아이폰 1세대는 경매에서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지난 2월 경매에서 아이폰 1세대 8GB 모델은 6만3356달러(약 8300만원)에 낙찰됐다. 해당 경매의 시작가는 2500달러(약 329만원)로, 약 25배 이상 뛴 가격에 거래됐다.

60만원→2.4억…"용량 작아 안 산다"던 이 폰, '로또폰'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고에 자꾸 떠"…알리·테무의 공습, 유통 뒤흔들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