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반도체·2차전지 소부장' ETF 훨훨…3개월 만에 순자산 4500억원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26 10:12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
/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국내 최초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 집중 투자 상품인 'SOL 반도체소부장Fn (12,650원 ▼470 -3.58%)', 'SOL 2차전지소부장Fn (8,150원 ▼220 -2.63%)' ETF(상장지수펀드)가 상장 3개월 만에 순자산 4500억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SOL 반도체소부장Fn'과 'SOL 2차전지소부장Fn'은 지난 25일 데이터가이드 기준 각각 순자산 1735억원, 287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4월 25일에 상장된 지 약 3개월 만이다.

두 종목에는 각각 620억원, 1262억원의 개인투자자 자금이 유입됐다. 상장 이후 수익률은 각각 32.25%, 39.32%를 기록했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포화 상태란 평가를 받던 반도체와 2차전지 테마의 우량한 소부장 종목에 집중해 투자할 수 있도록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게 새로운 투자 수요를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한자산운용이 '한국판 SCHD(Schwab U.S Dividend Equity ETF)'를 표방하며 SCHD에 월배당 전략을 가미한 'SOL 미국배당다우존스 (9,395원 ▲85 +0.91%)' ETF는 헷지형을 포함해 31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신한자산운용은 잇달아 상품 흥행에 성공하며 지난해 말 7357억원이었던 순자산이 반년 만에 1조 7770억원으로 142% 늘어났다. 이는 주요 운용사 가운데 성장률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김 본부장은 "다음달 중으로 후속 소부장 ETF 2종을 추가 상장해 총 4종의 'SOL 소부장 시리즈'를 플래그십 상품으로 키워나갈 것"이라며 "새로운 콘셉트의 월배당 ETF도 연내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품 개발 단계부터 투자자의 입장에서 치열하게 고민한 결과가 투자 패러다임의 변화와 함께 자금 유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만들고 있다"며 "투자자와의 꾸준한 소통을 통해 고객들의 숨어있는 니즈를 발견해 상품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소형 10.4억? 청약 엄두 못 내"… 치솟는 분양가, 서울 '냉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