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괴롭힘 당해" 교사 찌른 20대 주장에 "증거 없다"…프로파일러 투입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08 12:56
  • 글자크기조절
지난 4일 오전 대전 대덕구 한 고등학교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학교에 무단침입해 40대 교사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한 학교에서 학생들이 단축수업을 마친 뒤 하교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4일 오전 대전 대덕구 한 고등학교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학교에 무단침입해 40대 교사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한 학교에서 학생들이 단축수업을 마친 뒤 하교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전 대덕구의 한 고등학교에 침입해 40대 교사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사건에서 범행 동기와 관련된 특별한 증거가 나오지 않자 경찰이 프로파일러를 투입한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대전 대덕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인 A(28)씨가 "학창 시절 피해자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것이 범행 동기"라고 주장한 데 대한 신빙성 확인과 범죄종합분석을 위해 프로파일러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A씨는 경찰에 체포된 뒤 조사 과정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피해 교사 B씨로부터 학창 시절 괴롭힘을 당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이 주변인들에 대해 조사한 결과 A씨 주장 외에 다른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특히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B씨 진술을 들을 수 없어 진위 확인이 더욱 어렵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다만 "사제 간이었다"는 A씨의 주장대로 2011~2013년 A씨가 재학한 다른 고등학교에 B씨가 같은 기간 재직했던 사실은 확인했다. 당시 B씨가 A씨의 담임을 맡지는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관련해 A씨 모친은 참고인 조사에서 "평소 망상 증세를 보여왔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21~2022년 정신질환 진단을 받아 치료받았던 이력이 있다. 당시 A씨는 병원의 입원 치료 권고를 거부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또 A씨 휴대전화를 임의로 제출받아 디지털포렌식(전자감식) 한 결과 이 사건과 연관성 있는 자료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약물 등 여부에 대해서도 정밀 검사를 의뢰했고 감정 결과 회신까지 약 3주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프로파일러 투입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지난 4일 오전 9시 24분쯤 대전 대덕구의 한 고등학교를 찾아 2층 교무실에서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학교에 들어가기 위해 "선생님을 만나러 왔다"라며 정문으로 들어간 뒤 B씨가 수업 중이라는 소리를 듣자 약 1시간 동안 복도에서 기다리다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범행 약 2시간 17분 만인 낮 12시 20분쯤 자신의 거주지 근처인 대전 중구 유천동의 한 아파트 인근 노상에서 긴급 체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선 아슬아슬…외인·기관 매도에 밀린 韓증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