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신규IP+해외시장' SAMG엔터, 2분기 매출 전년비 48.8%↑

머니투데이
  • 조영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1 17:58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에스에이엠지엔터테인먼트(대표 김수훈·SAMG엔터)가 2분기에도 견조한 외형 성장을 이어갔다. 동시에 SAMG는 전환사채(CB)를 발행, 신규 IP 및 오프라인 콘텐츠에 투자해 글로벌 IP 메이커로 거듭난다는 포부다.

SAMG엔터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34억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8%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누적 기준 매출액은 445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39.4% 늘었다. 지난 1분기 30% 넘는 매출 성장에 이어 2분기에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핵심 지식재산권(IP)인 '캐치! 티니핑'을 중심으로 '미니특공대', '슈퍼다이노' 등의 IP 관련 매출이 증가했다. 또한 지난 3월 런칭한 신규 IP인 '메탈카드봇'도 실적 성장이 본격화됐다. 특히 '메탈카드봇'은 런칭 이후 단기간에 국내 남아물 '톱 3' IP로 급성장하며 SAMG엔터의 새로운 핵심 IP로 자리잡았다.

해외사업 매출도 2분기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SAMG엔터의 2분기 해외사업 매출액은 66억원으로 1분기 분기 대비 117% 급증했다. '캐치! 티니핑'과 '미니특공대' 등 SAMG엔터의 핵심 IP가 글로벌 키즈 팬덤을 늘려가면서 해외 매출 성장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영업이익은 2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SAMG엔터는 적자의 이유로 △완구 직납에 따른 판관비 선제적 반영 △신규사업 추진에 따른 인건비 증가 △IP 개발비 등 비용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SAMG엔터는 이날 300억원 규모의 CB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을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CB의 표면이자율은 0%, 만기이자율은 2.5%이며 만기일은 발행일로부터 5년 뒤다. 이번 CB는 SAMG엔터에 이미 투자를 했던 기관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발행된다. SAMG엔터의 장기적인 비전에 공감을 하는 투자자들로부터 재투자를 받는 구조다.

통상 CB의 보통주 전환 시점이 발행일로부터 1년인 것과 달리 이번 SAMG엔터의 CB는 발행일로부터 2년 뒤에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조건이다. SAMG엔터는 주가 희석 우려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SAMG엔터의 장기적인 비전에 공감을 하는 투자자들만 유치하기 위해 이같은 조건을 내걸었다고 설명했다.

SAMG엔터 관계자는 "CB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신규 IP 프로젝트와 글로벌 시장 진출, 오프라인 공간 사업 등에 투입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SAMG엔터 제3의 도약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리집 자산 줄었는데 옆집도? "가구당 평균 5억2727만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