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 '우승 청부사' 최원태 친정 상대 100구 역투→시즌 8승, LG 60승 선착... KT 9회 끝내기 '드라마', 3위 싸움 앞섰다 (종합)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2 23:36
  • 글자크기조절
LG 최원태가 12일 잠실 키움전에서 3회 초 체크스윙을 지적하고 있다.
LG 최원태가 12일 잠실 키움전에서 3회 초 체크스윙을 지적하고 있다.
LG 최원태가 12일 잠실 키움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LG 최원태가 12일 잠실 키움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29년 만의 정규시즌 우승을 위해 LG 트윈스가 데려온 최원태(26)가 친정 상대 첫 등판을 승리로 장식했다. LG 역시 10년 만에 시즌 60승 고지에 선착했다.

LG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홈 경기에서 8-4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시즌 97경기만에 60승(35패, 2무)을 달성했다. 4연승을 질주한 LG는 시즌 승률도 0.632로 올랐다.

LG가 리그에서 가장 먼저 60승을 달성한 건 지난 2013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삼성 라이온즈와 함께 고지를 밟았던 LG는 결국 정규리그 2위로 마감했다. 또한 LG 역사로 따지면 1994년과 1995, 2000, 2013년에 이어 역대 5번째다.

맞트레이드 당사자인 키움 이주형(왼쪽)과 LG 최원태.
맞트레이드 당사자인 키움 이주형(왼쪽)과 LG 최원태.
이날 경기는 최원태의 키움전 등판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5년 키움의 전신 넥센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한 그는 키움에서만 184경기에 등판해 통산 66승을 거뒀다. 토종 선발투수 공백에 시달리던 LG는 지난달 29일 내야수 이주형과 투수 김동규, 2024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내주고 최원태를 받아왔다. LG는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생각하면서도 올 시즌 최종 목표를 위한 선발 투수 보강을 위해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적 후 3번째이자 키움 상대 통산 첫 등판에 나선 최원태는 초반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1회 초 유격수 오지환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그는 송성문에게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 2회와 3회에는 예리한 투구로 키움 타자들을 묶으면서 안정을 찾는 듯했다.

하지만 4회 들어 최원태는 2사 후 이주형을 안타, 임병욱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여기서 김태진에게 우익수 앞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실점을 추가했다. 이어 김동헌에게도 볼넷을 기록하며 만루 위기에 몰렸다. 진땀을 흘린 최원태는 김준완을 내야 땅볼로 돌려세우며 1실점으로 4회 초를 마쳤다.

LG 오스틴 딘이 12일 잠실 키움전에서 5회 말 2점 홈런을 터트리고 기뻐하고 있다.
LG 오스틴 딘이 12일 잠실 키움전에서 5회 말 2점 홈런을 터트리고 기뻐하고 있다.
최원태가 실점을 최소화하자 LG 타선도 힘을 냈다. 1-2로 뒤지던 LG는 4회 2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고, 5회에는 오스틴 딘이 2사 1루에서 좌월 투런 홈런을 터트리면서 스코어를 5-2로 만들었다. 최원태에게 확실한 득점 지원을 안겨줬다.

타선의 활약 속에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최원태는 6회 초 좌완 함덕주와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LG는 남은 이닝 2점을 더 내주며 위기에 몰렸지만 신민재가 6회(2타점)와 8회(1타점) 적시타를 추가하며 끝내 리드를 지켜냈다.

이로써 LG는 2위 SSG 랜더스와 경기 차를 6경기로 유지하면서 1994년 이후 29년 만의 정규리그 우승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

시즌 내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중위권 싸움은 이날도 한치 앞을 알 수 없었다. 12일 경기 전 기준 1경기 차로 붙어있던 3위 NC 다이노스와 4위 KT 위즈, 5위 두산 베어스의 3위 쟁탈전은 KT가 웃었다. KT는 이날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NC와 경기에서 4-3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T 문상철.
KT 문상철.
1회 박건우와 마틴의 적시타로 2-0으로 앞서간 NC는 7회 초까지 3-0으로 앞서고 있었다. 그러나 6회까지 무실점 호투하던 선발 송명기가 7회 위기를 맞이하면서 2점을 내주며 경기는 접전으로 전개됐다. 9회 말 KT는 상대 마무리 이용찬을 상대로 1아웃을 남겨두고 배정대의 적시타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김민혁의 볼넷에 이은 대타 문상철의 좌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끝내 경기를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다시 3위에 등극했다.

2위 SSG는 홈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3-2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경기 전까지 시즌 타율 0.186으로 부진하던 좌타 거포 한유섬은 7회 동점 솔로홈런, 10회 끝내기 안타 등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원맨쇼를 만들었다.

SSG 한유섬이 12일 문학 삼성전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안타를 터트린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SSG 한유섬이 12일 문학 삼성전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안타를 터트린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는 5위 두산을 상대로 6-1 승리를 거뒀다. 홈런 단독 선두 노시환은 1회 시즌 27호 홈런을 터트렸고, 선발 문동주는 6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한화는 투타 에이스의 활약 속에 길었던 5연패에서 탈출하게 됐다.

5위 진입을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는 6위 KIA 타이거즈는 롯데를 13-5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2회까지 6점을 올리면서 분위기를 잡은 KIA는 8-1로 앞서던 5회 말 4실점하며 위기에 빠졌다. 그러나 8회 초 최형우의 2타점 2루타 등 4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