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연복 "코 수술 후 후각 상실…요리사 되려고 50세까지 숨겨"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22 19:25
  • 글자크기조절
/사진=IHQ 예능 '미친 원정대'
/사진=IHQ 예능 '미친 원정대'
셰프 겸 방송인 이연복이 후각 사실을 숨겨야 했던 사연을 밝혔다.

22일 방송되는 IHQ 예능 '미친 원정대'에는 이연복과 이원일, 원용호 등이 페루 파라카스 국립자연보호지구에서 글램핑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멤버들은 자신이 자신 있는 메뉴를 하나씩 정해 요리에 나섰다. 이연복은 아마존 피라냐 조림을 선택했고, 이원일은 남미식 가다랑어찜을, 원용호는 화이트와인 조개찜으로 실력을 뽐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요리를 완성한 멤버들은 각자의 음식을 시식하며 과거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IHQ 예능 '미친 원정대'
/사진=IHQ 예능 '미친 원정대'

이원일은 "처음 외식 사업을 시작했을 때 잔고가 계속 비어서 마지막 재산인 차를 팔아서 직원들 월급을 줬다"며 "가게 전단지를 직접 돌리러 나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원영호도 "중국 상하이의 레스토랑에서 일할 때 굴 까는 칼이 손을 관통했다"며 "응급처치 후 다시 일하는데 손이 피범벅이 됐다. 한국에 들어와 치료받은 뒤 다시 중국에 갔더니 다른 사람이 내 자리를 차지하고 있더라"고 회상했다.

이연복은 요리사의 꿈을 포기할 뻔했던 순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코 수술을 받았는데 이후 냄새를 못 맡았다"며 "시간이 지나면 회복될 거라 생각했는데 2~3개월 지나도 후각이 안 돌아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 다른 직업을 찾아야 하나 고민했다"며 "근데 마땅히 바꿀 직업이 없더라. 50세가 될 때까지 주변 사람들에게 냄새 못 맡는 걸 숨겼다"고 토로했다.

창민이 "다른 셰프님들이 향을 맡을 때 이연복 셰프님은 맛부터 보시더라"고 말하자, 이연복은 "사실 지금도 향을 못 맡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