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ETF…1개월 만에 1조원 유입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1 09:01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1,019,645원 ▲105 +0.01%)' ETF가 8월 한 달간 1조원 넘는 자금을 모집하며 전체 ETF 순자산 유입 1위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ETF는 순자산 1조 6038억원으로 지난 6월 상장 이후 60영업일 만에 순자산 1조6000억원을 돌파했다.

이 ETF는 하루 1조원 이상의 거래대금을 기록하며 6월 27일 이후 현재까지 전체 ETF 중 거래량 1위를 이어가고 있다. 개인투자자들도 8월 한 달간 590억원의 장내 순매수를 기록했다.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ETF는 CD91일물 하루치 금리를 매일 이자수익으로 반영하는 상품이다. CD91일물 금리는 지난달 31일 기준 연 3.69%로 5월 말 이후 연 3.7% 내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금리 등락에 따라 손해가 발생할 수 있는 일반 채권형 ETF와는 달리 이 상품은 CD91일물 금리를 일할 계산해 매일 복리로 반영하는 구조다. 기간 조건 없이 하루만 투자해도 CD91일물 하루 금리를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총 보수 역시 연 0.02%로 CD금리 ETF 중 업계 최저다.

또 퇴직연금(DC/IRP) 계좌와 연금저축계좌를 통해 안전자산으로 100% 투자가 가능한 유일한 CD금리형 상품이다. 연금계좌에서 투자 시 세액공제 및 저율 과세 등 세제 혜택을 누리며 투자할 수 있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상무는 "최근 미국 중심으로 예상보다 더 높은 금리 수준이 더 오래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공감대가 시장에 반영됐다"며 "이러한 환경에서 손실 걱정 없이 고금리를 받으며 투자자금을 대기시킬 수 있는 파킹형 ETF에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ETF는 CD금리 수준의 고금리 효과를 누리며 현금 관리를 할 수 있다"며 "풍부한 거래량과 0.0005%에 불과한 국내 최저 매수-매도 호가 스프레드를 활용해 투자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