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입사 4년만에 6300억 회사 CEO된 MZ...클라우드 표준 지휘한다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10:14
  • 글자크기조절

[스타트UP스토리] 김영광 오케스트로 대표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영광 오케스트로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영광 오케스트로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케스트라는 관악기, 현악기, 타악기 등 다양한 악기가 한데 모여 하나의 음악을 연주하는 공연이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람이 바로 마에스트로(지휘자)다. 마에스트로는 각 악기의 음향과 박자를 조절하고 전체 악단을 통솔한다. 마에스트로가 누구냐에 따라 오케스트라의 음악은 천차만별로 바뀐다.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오케스트로'가 오케스트라와 마에스트로를 합쳐 사명을 지은 것도 이 때문이다. 오케스트로는 클라우드 운영과 구축에 필요한 전문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김영광 오케스트로 대표는 "'글로벌 클라우드 표준을 주도한다'가 오케스트로의 비전"이라며 "각종 클라우드 인프라 자원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지휘하는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기반으로 최고의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사원부터 시작해 대표까지…임원 3분의 1이 30대


입사 4년만에 6300억 회사 CEO된 MZ...클라우드 표준 지휘한다
1993년생 김영광 대표는 지난해 신임 대표로 선임됐다. 대학교 3학년 재학 중 오케스트로 창업 초기멤버로 합류해 개발팀 팀원으로 시작했다. 영업컨설팅 팀장, 경영전략 실장, 본부장을 거쳐 경영, 기술, 영업 등 다양한 사업부문에서 역량을 발휘하면서 오케스트로의 초고속 성장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젊은 나이에 대표가 됐지만 오케스트로에서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본부장급 이상 임원진 중 3분의 1이 30대로, 임원진 연령대는 3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하다. 빠르게 변화하는 클라우드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선 관성적인 사고방식을 떨쳐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패러다임의 전환기에는 관성적인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급변한 시장에 대한 적응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젊은 나이인 제가 대표로 선임된 건 오케스트로가 추구하는 가치에 유연한 사고와 혁신적인 실행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기업가치 1년새 3배↑…"글로벌 클라우드 표준될 것"


김영광 오케스트로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영광 오케스트로 대표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케스트로는 클라우드 전환·설계 컨설팅부터 구축·운영을 위한 솔루션까지 자체 개발해 정부기관, 금융기관, 민간 대기업 등에 공급하고 있다. 현재 고객사는 약 150개에 달한다.

오케스트로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운영과 네이티브 및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통합 관리하기 위한 총 7개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적인 솔루션은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통합 관리 플랫폼 '오케스트로 CMP(클라우드 관리 플랫폼)'다. 대다수 기업이 하나의 클라우드가 아닌 여러 클라우드를 조합해 사용하면서 전체 클라우드를 효율적으로 운영·관리하는 수요가 높아졌다. 오케스트로 CMP는 다양한 클라우드 자원을 통합해 운영·관리하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오케스트로 CMP는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사업에 적용돼 대한민국 공공 클라우드 플랫폼의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행정안전부를 비롯해 한국지역정보개발원,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등 대형 공공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와 국방, 금융 및 대기업들이 오케스트로 CMP를 채택했다.

최근에는 스틱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기업가치 6300억원을 인정받아 1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앞서 지난해 7월 IMM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0억원의 투자를 받았는데 당시 인정받은 기업가치는 1500억원이다. 1년여 만에 기업가치가 3배 넘게 뛴 것이다.

김 대표는 "지난 6월 벤쿠버에서 열린 오픈인프라 서밋행사에 참가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정부기관과 민간기업 등 다양한 곳에서 러브콜이 오고 있다"며 "오케스트로가 만든 클라우드 표준을 글로벌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전략적 인수합병(M&A)를 비롯한 기술, 산업에 대한 투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