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애국 먹방" vs "개념 없다"…킹크랩 16인분 먹어치운 女유튜버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653
  • 2023.09.04 06:33
  • 글자크기조절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구독자 867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쯔양이 8㎏에 달하는 킹크랩으로 '먹는 방송'(먹방)을 선보였다.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면서 위축된 수산물 소비심리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는 반응이 나온다.

쯔양은 지난 2일 유튜브에 "수산시장이 초토화 됐습니다. 가락시장 킹크랩 8㎏ 먹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쯔양은 영상에서 직접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방문해 각각 4.6㎏와 3.1㎏짜리 레드 킹크랩과 브라운 킹크랩, 가리비 500g어치를 구매했다. 쯔양이 이날 구매한 해산물만 '16인분 어치'에 달했다.

그는 "제가 본 킹크랩 중 제일 큰 것 같다. 역대급 크기", "사실 원래 레드 킹크랩이 비싸고 맛있지만 브라운과 크게 차이가 없다. 둘 다 맛있다"며 킹크랩 두 마리를 쪄 먹었다. 여기에 가리비와 서비스로 받은 전복도 남김없이 해치웠다. 마무리로 라면 2개까지 끓여 먹었다.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쯔양은 지난달 25일에도 새우장과 연어장을 먹는 영상을 올렸다. 전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로 수산물 소비 위축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된 시점이었다.

쯔양의 수산물 먹방에 대한 여론은 엇갈린다. "이게 바로 '애국 먹방'"이라며 응원하는 목소리도 많지만, 일부 네티즌은 "오염수에 절여진 수산물 먹방 하지 마라", "시국이 시국인데 개념 장착해라" 등 악플을 남기고 있다.

쯔양이 일본 주류업체 산토리로부터 후원을 받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네티즌도 있다. 쯔양의 킹크랩 먹방 영상은 4일 기준 조회수 약 82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폐렴 덮친 광둥, QR코드 부활"…中 사회통제 소문에 '술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