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동훈 "이재명 단식이 수사에 영향 주면 잡범도 단식할 것"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5 07:59
  • 글자크기조절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식과 관련, "수사나 재판에 영향을 주는 선례가 남게 되면 앞으로는 잡범을 포함해 누구나 다 소환 통보를 받으면 단식을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대표의 방탄용 단식으로 수사에 차질이 생길 것 같다는 우려가 나온다'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그런 점을 감안해서라도 법이 엄정하게 집행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단식을 하느냐 마느냐, 단식을 어떤 방식으로 하느냐는 개인 자유의 문제지만 그것이 수사나 재판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이 '이 대표가 조사를 받을 테니 오전 2시간만 조사를 받게 해달라고 주장했는데 이렇게 통보하는 일이 (이전에도) 있었느냐'고 묻자 한 장관은 "저도 못 봤고 국민들도 못 봤을 것 같다"고 답했다.

쌍방울그룹의 대북송금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은 이날 이 대표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했지만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부터 무기한 단식을 선언하면서 응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출석 요구도 거부했다.

검찰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회 일정이 없는 날짜를 택해 사전에 충분한 기간을 두고 출석을 요청했지만 (이 대표가) 끝내 2회 연속 불출석한 결과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이 대표의 단식으로 피의자 조사에 지장이 초래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