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케이비엘러먼트, 브릿지 투자 80억 유치 성공... 그래핀 상용화에 박차

머니투데이
  • 김재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8 16:05
  • 글자크기조절
세계적으로 이슈인 환경 문제에 발맞춰 친환경 공정 과정의 비산화 그래핀을 양산하고 있는 케이비엘러먼트가 브릿지 투자를 성공시키며 '그래핀 전문기업'으로서 탄탄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케이비엘러먼트(대표 배경정)는 시리즈A 이후 80억원을 목표로 브릿지 투자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 6월 에이스톤벤처스, 위벤처스, 하나증권, 신한캐피탈이 참여하여 50억원의 투자금을 납입했으며, 9월 프렌드투자파트너스 포함 3개의 투자사가 30억원을 납입하기로 했다. 시리즈 A까지의 누적 투자금액 97억원과 이번 브릿지 투자 금액을 합하면 총 177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다.

사진제공=케이비엘러먼트
사진제공=케이비엘러먼트

기존 산화 그래핀 공정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문제와 유해물질 처리 비용, 복잡한 공정 과정에서 발생되는 높은 제조원가는 그래핀 상용화에 큰 걸림돌이 돼 왔다. 케이비엘러먼트는 플라즈마 박리를 통한 비산화 그래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그래핀 5세대 공정 기술로 30step 이상의 공정을 5step으로 혁신적으로 공정을 단순화하며 제조원가를 낮췄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공정 과정을 통해 '그래핀'의 상용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 대기압 플라즈마 공정 개발을 통한 연속적 '비산화 그래핀' 생산 노하우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영국, 일본, 중국 등 해외 기술특허 등록을 통해 케이비엘러먼트의 기술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케이비엘러먼트는 2021년부터 자동차 관련 기업과 협업하며 기존 판매가 대비 10분의 1 수준의 비산화그래핀을 활용한 자동차 배터리 방열소재 R&D를 해왔으며, 방열소재 양산을 위한 설비구축작업을 한참 진행 중이다.

케이비엘러먼트 관계자는 "이번 브릿지 투자는 그래핀 상용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시기에 투입된 자금으로 평가된다. 이 외에도 국내 2차전지 주요 대기업과 협업 중"이라며 "2차 전지의 핵심 신소재인 양극재, 음극재에 그래핀을 적용하기 위한 연구 개발 중이다"고 전했다.

케이비엘러먼트 주력 사업인 그래핀은 일본 수출규제를 계기로 국가 정책적으로 육성하는 국내 생산기반의 안정화에 필요한 대체 신소재 산업 중의 하나다. 우리나라는 연간 4천억원이 넘는 희토류를 수입하고 있다.

배경정 케이비엘러먼트 대표는 "그래핀으로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희토류 시장을 대체하고 국내 생산을 통해 소재의 국산화를 실현해 나가겠다"라며 "디스플레이, 배터리 방열소재, 2차 전지 외에도 희토류를 대체할 수 있는 그래핀의 우수한 특성은 전 산업분야에 걸쳐 적용할 수 있는 주요한 소재인만큼 좀 더 빠른 시일 내에 상용화가 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비엘러먼트는 IBK기업은행에서 운영하는 IBK창공(創工) 마포 1기 혁신 창업기업에 선정된 곳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선 아슬아슬…외인·기관 매도에 밀린 韓증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