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차바이오그룹, R&D총괄 부회장에 권세창 전 한미약품 대표 임명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2 09:23
  • 글자크기조절

권세창 부회장, 한미약품서 '랩스커버리' 개발 등 활약

권세장 차병원·바이오그룹 R&D 사업화 총괄 부회장
권세장 차병원·바이오그룹 R&D 사업화 총괄 부회장
차병원·바이오그룹이 연구·개발(R&D) 사업화 총괄 부회장에 권세창 전 한미약품 (307,500원 ▲4,000 +1.32%) 대표를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권 부회장은 차 의과학대학교 특훈교수를 겸직한다.

권 부회장은 한미약품을 신약 개발 위주의 회사로 탈바꿈시킨 대표주자다. 사노피, 얀센, 릴리, MSD 등과의 대규모 글로벌 라이센싱 아웃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권 부회장은 1986년 연세대학교 생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동물자원과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6년 한미약품에 합류해 연구센터 소장, R&D 총괄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며 한미약품의 글로벌 신약 프로젝트를 지휘했다.

권 부회장은 한미약품의 독자 플랫폼 기술인 약효 지속 기술 '랩스커버리'를 개발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며 1000여개가 넘는 특허를 출원했다. 플랫폼 기술 개발한 것을 계기로 비만, 당뇨뿐 아니라 난치성 희귀질환 바이오 치료제 개발이 가능하게 됐다.

랩스커버리 기반 바이오신약 호중구감소증 항암치료제가 국내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으면서 권 부회장은 한미약품 신약 개발 기반 구축을 완성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R&D정책위원회 위원장과 약사제도위원회 위원장, 한국응용약물학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권 부회장은 "35년간 쌓아온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의 연구·개발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겠다"며 "7개국 90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차병원과 바이오그룹 산·학·연·병 시스템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가치 창출 및 글로벌 사업화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