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계사업 매각→신사업 투자'…SKC "비즈니스 혁신 지속할 것"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3 14:50
  • 글자크기조절
SKC 사업 포트폴리오 구상
SKC 사업 포트폴리오 구상
SKC가 '고부가 가치' 위주의 사업 재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C의 반도체 소재사업 투자사 SK엔펄스는 13일 반도체 전공정 기초소재사업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운영 중인 웨트케미칼 및 세정 사업법인을 현지 업체(야커테크놀로지·선양신진)에 팔기로 했다. 매각 규모는 약 880억원이다.

웨트케미칼 및 세정 사업은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세정액 및 식각액을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회사 측은 매각 이유에 대해 "고부가 반도체 소재·부품 중심 사업 재편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장에서 경쟁력이 떨어진 소재 사업의 정리를 택했다는 것이다.

SK엔펄스는 CMP(화학기계적연마)패드, 블랭크 마스크 등 반도체 전공정용 고부가 소재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반도체 테스트 솔루션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인 ISC 인수계약을 체결하는 등 반도체 후공정 사업에도 새롭게 진출했다. 2021년 설립한 앱솔릭스를 통해 세계 최초 고성능 반도체 패키징용 글라스 기판 양산 공장을 미국 조지아에 만들 예정이다.

SKC가 지난해 회사의 모태 사업이나 다름없는 필름 부문을 1조6000억원에 매각한 이후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는 것의 일환이다. 범용 화학 부문에서 벗어나서 동박, 실리콘 음극재, 친환경 플라스틱, 그리고 고부가 반도체 소재 위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업그레이드한다는 게 SKC의 계획이다.

반도체 소재의 경우 SK엔펄스의 사례에서 보듯, 고부가 사업 위주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SKC는 미국 반도체 패키징 분야 스타트업인 '칩플렛'의 지분 12% 확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SKC의 글라스 기판 생산 역량에 칩플렛의 설계 기술 및 네트워크를 활용해 '반도체 패키징 솔루션 생태계'를 구축한다.

이차전지 소재 사업 역시 속도를 내고 있다. SK넥실리스의 동박 생산능력은 현재 연 5만2000톤 규모에서 2025년 25만톤까지 확대한다. 실리콘 음극재의 경우 2025년 저함량(15% 이하), 2026년 고함량(15% 이상) 제품을 양산한다.

사업구조 재편을 바탕으로 2025년 매출 7조9000억원, 2027년 11조4000억원을 달성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이차전지·반도체·친환경 소재에 2027년까지 약 5조~6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기존 사업을 정리해 '실탄'을 마련하는 시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SKC는 △SK엔펄스의 파인세라믹스 사업 부문 매각 △기초화학원료 폴리올(Polyol)을 제조·판매하는 자회사 SK피유코어의 매각 등을 추진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한 행보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