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NC에 어깨 바치겠다'는 루키에 기대감 표한 사령탑 "제구보단 재능 봐주시길" [창원 현장]

스타뉴스
  • 창원=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4 16:57
  • 글자크기조절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휘문고 투수 김휘건(오른쪽)이 임선남 NC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휘문고 투수 김휘건(오른쪽)이 임선남 NC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휘문고 투수 김휘건(왼쪽)이 장충고 투수 황준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OSEN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휘문고 투수 김휘건(왼쪽)이 장충고 투수 황준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OSEN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에게 가장 먼저 선택을 받은 휘문고 투수 김휘건(18). 구단에서 보는 김휘건은 어떤 선수일까.

강인권(51) NC 감독은 1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홈 경기를 앞두고 김휘건에 대해 언급했다.

NC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5순위 지명권을 김휘건에게 사용했다. 강원소양초-춘천중-북일고를 거쳐 고등학교 3학년 때 휘문고로 전학한 김휘건은 일찌감치 강속구 투수로 주목을 받았다.

시속 152㎞까지 나오는 강속구가 일품인 김휘건은 미국 진출을 확정한 장현석(마산용마고, LA 다저스 입단)과 이찬솔(서울고, 보스턴 입단) 다음 가는 구속을 자랑한다. 올해는 9경기, 34이닝을 던지면서 2.12의 평균자책점과 48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4사구가 21개로 많은 편이지만 피안타(17개)를 억제하면서 출루를 막아냈다.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휘문고 투수 김휘건(오른쪽)이 임선남 NC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OSEN
14일 열린 2024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의 1라운드 지명을 받은 휘문고 투수 김휘건(오른쪽)이 임선남 NC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OSEN
임선남 NC 단장은 지명 후 "김휘건은 우수한 신체조건과 운동신경을 가지고 있고, 폭발적인 구위를 가진 특급 선발 자원"이라고 평가했다. 김휘건은 NC 유니폼을 입은 후 "NC가 주신 사랑을 천 배로 돌려드리겠다. NC를 위해 제 오른팔을 바치겠다"며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또한 "창원에서 태어나 NC를 보며 야구를 했다"며 인연을 언급했다.

강 감독은 "시속 150㎞를 넘는 강속구를 던지는 투수다. 또한 부모님들의 운동선수 출신 DNA가 있으니까 분명히 생활하는 데 문제는 없을 거라고 보여진다"고 기대했다. 김휘건의 양친은 농구윤선수 출신으로, 특히 모친 정윤숙 씨는 과거 WKBL 금호생명과 KB, 현대건설(현 신한은행) 등에서 뛰었던 국가대표 출신이다.

강 감독은 김휘건의 재능을 칭찬하면서도 "제구 부문에서 이슈를 안고 있는 것 같다"며 걱정했다. 그러면서도 "제구보다는 좋은 재능을 좀 더 높게 평가해 주면 좋을 것 같다"며 두둔했다. 이어 "프로에 와서 적응만 잘한다면 분명히 성장 가능성은 있다고 보여진다"며 기대를 모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눈치 보여도 "육휴 씁니다"…용기 낸 대기업 아빠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