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용세습 조항 없애야"…기아 노조는 사측 제시안 찢었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91
  • 2023.09.15 13:58
  • 글자크기조절

완성차업체 5곳 중 KG모빌리티 1곳만 마무리…노사 줄다리기 '진통'

(광명=뉴스1) 황기선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엿새째 이어진 29일 경기 광명시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직원들이 완성차를 개별 탁송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뉴스1) 황기선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엿새째 이어진 29일 경기 광명시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직원들이 완성차를 개별 탁송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면서 파업을 막았지만 같은 그룹사인 기아는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GM, 르노코리아자동차 등 완성차업체들도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돼 추가 협상을 이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사는 전날 경기 광명공장에서 10차 본교섭을 열었지만 노조 교섭위원들의 집단퇴장으로 결렬됐다. 이 자리에서 홍진성 노조지부장은 사측이 전달한 1차 제시안을 찢어버리고 지부교섭단과 함께 퇴장했다.

홍 지부장은 "조합원과 노조가 동의할 수 있는 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또다시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한다면 이후 벌어지는 모든 책임은 사측의 불성실한 교섭태도에 있다"며 "노조 요구안을 끝까지 무시하고 외면한다면 최종 단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투쟁강도를 높여 사측을 압박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오는 18일 '임단협 승리를 위한 지부·지회 상무집행위원 긴급 결의대회'를 열고 향후 일정을 논의한다. 일부 조합원들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노조는 지난 8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82.5%의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하고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은 상태다.

같은 그룹사인 현대차가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면서 노사 합의에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노조가 강경한 입장을 내세우면서 입장차만 재확인한 상황이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기본급 18만4900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성과금 △국민연금 수령 전년도까지 정년연장 △주 4일제 도입 및 중식시간 유급화 △신규 인원 충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단체협약에 명시된 고용세습 조항 삭제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추석 전 타결을 위해 최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할 것"이라며 "현대차가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것처럼 성과금을 최대한 끌어내는 방법으로 이견을 좁힐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추석 연휴 전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임단협 교섭이 장기화돼 생산 차질이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파업은 막았지만 현대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현대모비스의 생산 자회사인 모트라스와 유니투스가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한 상황이다. 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특근을 거부하고 있어 생산라인을 제대로 가동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12일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안을 도출해 당초 예고됐던 부분파업은 진행되지 않았다. 잠정 합의안에 대해 노조는 오는 18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 합의안이 통과되면 현대차 임금협상은 완전히 마무리된다.

중견 완성차의 경우 노사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지만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돼 노사가 다시 교섭 테이블을 차리고 합의안을 마련해야 한다. 국내 완성차 제조사 5곳(현대차·기아·한국GM·르노코리아·KG모빌리티) 중 올해 임단협을 마무리한 곳은 KG모빌리티 한 곳이다.

한국GM 노사가 마련한 성과급 1000만원 지급과 기본급 7만원 인상 등의 내용을 담은 잠정합의안은 지난 13일 노조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노조는 12~13일 조합원 6829명을 대상으로 임금 협상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했고 과반수인 4039명(59.1%)이 반대표를 던졌다.

한국GM 노조는 3년 만에 흑자로 돌아선 만큼 그동안 견뎌온 낮은 임금을 이제라도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고 사측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이유로 노조의 요구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르노코리아 노사는 지난 7월 기본급 10만원 인상, 타결 일시금 250만원 등의 잠정합의안을 내놨지만 조합원 투표에서 찬성이 47.4%에 그치며 부결됐다.

업계 관계자는 "노조가 향후 교섭 방향과 계획을 고심하고 있고 사측은 추석 이후에 본격적으로 합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車업계 고집 꺾었다...전기차 가격 낮추자 생긴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