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0억 시계 팔러 갔더니 "짝퉁이네" 신고…명품매장서 벌인 짓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3,470
  • 2023.09.15 13:56
  • 글자크기조절
일당이 바꿔치기한 시계/사진=강남경찰서
일당이 바꿔치기한 시계/사진=강남경찰서
시가 40억원에 달하는 명품 시계를 중고로 사들이는 척하며 모조품과 바꿔치기한 일당 5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구 신사동 명품매장 운영자 30대 A씨와 직원 20대 B씨 등 4명을 구속하고 공범 1명을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9일 오후 4시쯤 '리차드밀' 시계 6점을 판매하러 온 태국 국적 C씨에게 시계의 사진을 찍겠다며 사무실에 들어간 뒤 미리 준비한 짝퉁과 바꿔치기한 혐의를 받는다.

빼돌린 시계 6점은 정품 기준 시가 4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바꿔치기한 짝퉁 시계를 두고 C씨에게 "정품인지 확인하자"며 감정한 뒤 "시계가 짝퉁으로 드러났다"며 C씨를 사기 혐의로 신고하기도 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오히려 C씨가 시계를 바꿔치기 당한 정황을 발견하고 A씨 일당을 지난 6일 체포했다.

경찰은 부산에 사는 구매자로부터 시계 1점을 돌려받는 등 현재까지 총 2점을 회수했다. 피의자 휴대폰을 포렌식 해 나머지 시계의 행방도 추적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려야 할때 못 내렸다…시장과 다르게 가는 '연료비연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