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킥보드 구매한 사용자에 포인트 팍팍"…더스윙 신상품 보니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5 19: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킥보드 구매한 사용자에 포인트 팍팍"…더스윙 신상품 보니
공유 모빌리티 스타트업 더스윙이 킥보드를 구매하면 이자와 대여수익을 포인트로 제공하는 '스윙바이보츠(SWING by BOATS)' 상품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용자가 킥보드 1대를 75만원에 구매하면, 더스윙측은 30개월에 나눠 포인트로 이를 상환한다. 대신 이 기간 이자의 개념으로 75만원의 연7.5%에 해당하는 포인트와 1시간 무료이용권을 지급한다. '나만의 킥보드'를 지정하면 해당 킥보드 공유로 발생하는 수익의 10%도 포인트로 받을 수도 있다.

지급받은 포인트들은 출금할 수 없지만 스윙 앱 내에서 다른 기기 이용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사용할 수 있다. 더스윙 측은 "전문적인 투자상품이라기보다는 기존 사용자들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더스윙은 구매자들이 구매한 킥보드의 활용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스윙 마일즈'도 제공한다. 내가 구매한 킥보드가 주행되고 있는 거리, 경로, 결제요금 등 수익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스윙바이보츠는 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록오디세이의 자산 추적 솔루션 '보츠'가 적용됐다. 관리가 어려운 동산자산의 거래/사용이력 데이터를 신뢰할 수 있는 형태로 관리하는 솔루션이다. 블록오디세이는 자산 추적 솔루션을 개발해 지난해 제1금융권과 PoC(개념실증) 과정을 거쳐 기술 타당성 검증을 진행하기도 했다.

정성화 더스윙 리더는 "평균 이율이 적용된 대여비가 있지만, 전문 투자 보다는 기존 킥보드 유저들을 대상으로 기획된 프로그램"라며 "직접 투자를 통해 킥보드 관리를 게임처럼 할 수 있으며, 포인트를 통해 더 많은 이용까지 유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0만명에 33조 뭉칫돈…두산로보틱스 '따따블' 성공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