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표적된 갓뚜기·광동...공정위 정조준에 떨고있는 중견기업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7 07:30
  • 글자크기조절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9.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9.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중견기업을 겨냥해 부당 내부거래 조사에 들어가면서 업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총수 일가를 겨냥한 조사라는 시각이 지배적인데, 배경은 파악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다음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 속에 관련 업체들은 뾰족한 대책이 없어 전전긍긍하는 모양새다.

중견기업계는 지난 14일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의 기자간담회 발언을 두고 해석이 분분하다. "과거와 비슷한 맥락"이라는 반응부터 "중견기업을 표적으로 삼겠다는 것"이라는 공포감도 엿보인다. 한 공정위원장은 "중견기업은 대기업집단에 비해 이사회 내 총수일가 비중이 높아 견제장치가 부족하다"며 "더욱 적극적인 감시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동안 공정위가 부당내부거래 감시에서 중견기업에 소홀했다는 점은 수치로도 나타난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공정위의 부당내부거래 제재 건수는 자산 5조원 이상인 대기업이 21건, 미만인 중견기업이 5건이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총수일가가 이사회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경우는 대기업이 3.4%, 중견기업은 15.8%다. 전체 이사 중 총수일가 비중도 대기업은 9.7%, 중견기업은 23.2%다.

=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위,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17.10.19/뉴스1
=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위,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17.10.19/뉴스1


오뚜기·광동제약 "문제될 것 없다, 충분히 소명할 것"


공정위의 첫 타깃은 오뚜기 (382,000원 0.00%)광동제약 (7,910원 ▲770 +10.78%)이다. "부당지원 혐의가 있어 조사에 착수했다"는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오뚜기는 이사회에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4명 등 7명을 두고 있고 오뚜기 지분 24%를 갖고 있는 함영준 회장이 이사회 의장을 맡는다. 계열사는 상장사 1곳을 포함해 26개다.

광동제약은 사내와 사외이사를 절반씩 6명 두고 있다. 이사회 의장은 최성원 부회장이다. 최 부회장이 6.59%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우호지분까지 포함하면 17.63%를 확보하고 있다. 계열사는 비상장사 11개사다.

양사는 공정위 조사에 대해 특별히 문제될 지점은 없다는 반응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부당내부거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3년전부터 계열사의 회장 개인지분을 낮춰왔다"며 "공정위가 어떤 기준으로 기한을 설정할 것인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도 "현장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도 "정상거래임을 충분히 소명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광동제약, 최성원 부회장
광동제약, 최성원 부회장


다음 표적 어디? 긴장감...중견기업단체는 '일반화 우려'


공정위가 업종을 특정한 중견기업들은 다음 표적이 될 수 있다며 긴장하는 모습이다. 공정위는 제약, 의류, 식음료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업종을 적극 감시대상으로 꼽았다. 특히 가격인상 이슈로 정부의 압박을 받아온 식음료업계는 오뚜기 뿐 아니라 광동제약 조차도 사실상 음료기업이라는 점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각에선 "사정기관을 통해 물가관리에 나선게 아니냐"는 볼멘 소리도 들린다.

반면 중견기업단체는 일부 기업의 문제를 중견기업 전체로 일반화하는 분위기가 형성될 지 우려하는 모습이다. 중견기업연합회 관계자는 "중견기업 전체에 문제가 있는것처럼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건실한 중견기업의 사기를 꺾지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15일 제주도에서 열린 중소기업연합회 행사에 참석해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발전에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중요성을 늘 강조한다"며 "공정위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다양한 정책과 법집행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강연 후 머니투데이와 만나 "(14일 기자간담회 발언이) 특정 중견기업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며 "대기업 집단과 동일한 수준으로 중견기업 집단의 내부거래를 들여다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폐렴 덮친 광둥, QR코드 부활"…中 사회통제 소문에 '술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