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채소 싫어" 중년 女 편식하다 '이것' 앓으면…당뇨병 위험 6배 뛴다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8 07:00
  • 글자크기조절

[정심교의 내몸읽기] 경일대 김미현 교수, 3586명 분석 결과

"채소 싫어" 중년 女 편식하다 '이것' 앓으면…당뇨병 위험 6배 뛴다
우리나라 중년 여성이 비(非)알코올성 지방간을 앓고 있으면 당뇨병 유병률이 6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년 여성이 과일·채소·고기·생선·계란·콩류 등을 즐겨 먹으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이 낮아졌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일대 식품개발학과 김미현 교수가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64세 중년 여성 3586명을 대상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중년 여성에서 식생활 평가지수에 의한 식사의 질과 비알코올 지방간 질환 발생과의 연관성: 제6기(2013-2015)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이용)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국내 중년 여성의 비알코올 지방간 유병률은 22.2%였다. 비알코올 지방간을 보유한 중년 여성은 정상 여성(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없는)보다 허리둘레, 체질량지수(BMI), 혈중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공복 혈당, 당화혈색소, 혈압이 높았다. '좋은' 콜레스테롤인 혈중 HDL-콜레스테롤 수치는 더 낮았다. 간 기능 지표인 혈중 AST와 ALT 수치도 비알코올 지방간 여성에서 더 높았다.

중년 여성이 비알코올 지방간을 앓고 있으면 지방간이 없는 여성보다 비만은 5.8배, 고콜레스테롤혈증은 1.5배, 저 HDL-콜레스테롤혈증은 2.8배, 고중성지방혈증은 2.4배, 당뇨병은 5.5배, 고혈압은 2.2배 높은 유병률을 나타냈다.

비알코올 지방간 여성은 단백질·칼륨·비타민A의 섭취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과일, 김치·장아찌를 제외한 채소, 고기, 생선, 계란, 콩류의 섭취가 많을수록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서양 여성에선 열량·영양소의 과잉섭취가 비알코올 지방간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우리나라 여성은 영양소 섭취의 불균형 탓으로 여겨진다"며 "과일·채소·고기·생선·계란·콩류 등 다양한 단백질 식품을 골고루 충분히 섭취하는 게 비알코올성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비알코올 지방간은 간세포 내에 지방이 쌓이는 질환이다. 비알코올 지방간 대부분은 단순 지방증이지만, 만성 간 질환의 주요한 원인이 된다. 일부는 말기 간 질환과 간암으로 진행된다. 전 세계적으로 비알코올 지방간 유병률은 비만·당뇨병 등이 늘면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