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식 낳지 마세요, 내 인생 없어" 엄마가 쓴 글…누리꾼 반응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0,561
  • 2023.09.18 06: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우리나라 지난 2분기(4~6월) 합계 출산율이 0.7명을 기록하는 등 상반기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순으로 떨어진 상황에서도 한 커뮤니티의 '자식 낳지 말라'는 글이 높은 공감을 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0일 여성만 가입할 수 있는 한 커뮤니티에는 '자식 낳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재수생 자녀를 뒀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진짜 착하고 성실하지 않은 자식을 둔 부모는 (자식이) 스무 살 넘도록 뼛골 빠지게 희생해야 한다. 내 인생이란 게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수에 대학까지 진짜 뼛골 빠진다. 자식 뒷바라지하다 정작 내 인생은 종친다. 노후 대책도 못 하고"라며 "자식들은 부모 아파도 눈 하나 깜짝 않고 얼마나 이기적인지 자식 웬만하면 낳지 마세요. 정말 내 인생이 없어요"라고 강조했다.

누리꾼들 위로에 A씨는 "병든 몸 주말에도 쉬지 못하고 재수하는 자식 밥 차려줘야 되고 방 하나를 안 치운다. 스물 넘은 대학생도 부모 희생이 당연한 줄 안다", "너무 힘들다. 안 낳거나 하나만 낳아야 한다" 등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접한 해당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대체로 A씨 글에 공감했다. 이들은 "애들 중고등학교 때는 삶의 질이 너무 떨어진다", "육아의 끝은 임종이라고 하더라고요", "이제 초등학생인데 벌써 걱정이다",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안 낳을 거 같다" 등 댓글을 남겼다.

반면 다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공감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 많았다. 이들은 "아이들은 부모의 거울", "사람은 영물이라 부모가 저런 생각 하며 키우는데 애가 모를 리가 없음. 결국 자업자득", "글에 공감한 사람 중에 애 있는 사람을 절반도 안 될 듯" 등 의견을 내놓았다.

통계청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6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1~6월 전국 출생아 수는 12만343명으로 1년 전(12만8488명)보다 8145명(-6.3%) 감소했다.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이후 상반기 기준 역대 최저치다.

합계출산율은 2019년 1분기 1.02명을 기록한 이후 18개 분기 연속 1명을 밑돌고 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8개 회원국 중 합계출산율이 1명을 밑도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명이 12억?" 했는데 완판…'역세권' 그 아파트, 직접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