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上승률 톱→下락률 톱'으로…두 달만에 무너진 2차전지 ETF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8 16:26
  • 글자크기조절
'上승률 톱→下락률 톱'으로…두 달만에 무너진 2차전지 ETF
2차전지 관련 ETF(상장지수펀드)가 하락률 상위권을 줄줄이 차지하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해도 2차전지 ETF가 상승률 선두에 올랐던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2차전지 종목 순매수에 나서던 개인투자자들 조차 하락을 예상하며 인버스 ETF에 몰리고 있다.

18일 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에 따르면 이달 들어 하락률이 상위 ETF 1, 2위는 'TIGER KRX2차전지K-뉴딜레버리지 (7,215원 ▼115 -1.57%)'(-17.7%)와 'KODEX 2차전지산업레버리지 (6,735원 ▼80 -1.17%)'(-17.17%) ETF였다. 이들 상품은 2차전지 관련 기초지수를 2배로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다. 4위에는 'KODEX 2차전지핵심소재10 Fn (9,515원 ▲15 +0.16%)'(-11.95%) ETF가 자리에 올랐다.

그외에도 'TIGER 2차전지소재Fn (9,145원 ▲20 +0.22%)'(-10.69%, 10위), 'TIGER KRX2차전지K-뉴딜 (16,295원 ▼180 -1.09%)'(-9.5%, 12위), 'SOL 2차전지소부장Fn (8,585원 ▲30 +0.35%)(-9.29%, 13위)', 'TIGER 차이나전기차레버리지(합성) (6,450원 ▲70 +1.10%)(-9.17%, 14위), 'TIGER 2차전지테마 (28,480원 ▼5 -0.02%)'(-9.03%, 15위) 등도 상위권에 포진했다.

불과 두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2차전지 관련 ETF 상승률 톱을 싹쓸이하고 있었다. 지난 7월 한 달간 ETF 상승률 상위권 1, 2위는 각각 'TIGER KRX2차전지K-뉴딜레버리지 (7,215원 ▼115 -1.57%)'(+41.6%), 'ACE 2차전지&친환경차액티브 (12,560원 ▲25 +0.20%)'(+39.78%)였다.

SOL 2차전지소부장Fn (8,585원 ▲30 +0.35%)'(27.64%, 9위), 'TIGER 2차전지테마 (28,480원 ▼5 -0.02%)'(27.28%, 10위), 'KBSTAR 2차전지액티브 (11,660원 ▼10 -0.09%)'(25.81%, 11위), 'KODEX 2차전지산업 (24,420원 ▼120 -0.49%)'(23.83%, 12위), 'TIGER KRX2차전지K-뉴딜 (16,295원 ▼180 -1.09%)'(22.15%, 13위) 등도 상위권이었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2차전지 관련 ETF가 두 달여만에 정 반대의 성적표를 받은 건 최근 관련 종목이 조정구간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특히 대장주 에코프로 (901,000원 ▲13,000 +1.46%)는 이달 들어서만 30%가량 하락해 황제주(주당 가격 100만원 넘는 종목) 자격을 상실했다. 같은 기간 대장주 에코프로비엠 (253,000원 ▼1,500 -0.59%)(-13.71%), 포스코퓨처엠 (359,500원 ▼8,500 -2.31%)(-8.68%), 엘앤에프 (173,400원 ▲2,600 +1.52%)(-12.56%) 등도 함께 급락했다.

그동안 2차전지 주가를 떠받들던 개미들의 움직임도 심상찮다. 개인투자자는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KBSTAR 2차전지TOP10인버스(합성) (22,180원 ▲5 +0.02%)' ETF를 461억원 사들였다. ETF 중 두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것이다. 해당 상품이 상장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은데다 상장 직전까지만 해도 개미들이 2차전지 업종 투심 악화를 우려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박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상반기와 같이 수급 쏠림에 따른 (2차전지) 주가 급등이 재현되기에도 무리가 있어 보인다"며 "오직 롱을 외치던 개인의 센티멘탈이 바뀌는 상황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최근 2차전지 업종에 대한 주가 상승 모멘텀이 약화됐지만 지금이 저가 매수 기회란 의견도 나온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전기차시장이 앞으로 계속 성장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선 여전히 의구심이 없는 상황"이라며 "전기차 침투율이 10% 미만인 미국 전기차시장이 성장하면서 국내 2차전지 매출 증가세는 빠르면 올해 말 늦으면 내년부터 확인돼 관련 업종 주가도 상승 동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