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억2000만원…지리산서 "초대형 심봤다", 줄기 4개 기묘한 형태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06:53
  • 글자크기조절
지리산 자락서 발견된 산삼. /사진=뉴스1
지리산 자락서 발견된 산삼. /사진=뉴스1
지리산 자락에서 무게 150g의 초대형 산삼이 발견됐다.

19일 뉴스1·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최근 50대 약초꾼 A씨는 경남 산청군 지리산 자락에서 기묘한 형태의 산삼 한 뿌리를 발견했다.

해당 산삼의 뿌리 무게는 성인 4명이 복용할 수 있는 150g이었다. 통상 산삼은 보통 1~2개의 줄기를 올리지만 이번에 발견된 산삼은 4개의 줄기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협회는 몸통 1개에 줄기 4개가 필요한 경우는 생물의 자연현상으로, 이 산삼의 크기나 무게만큼 되도록 많은 광합성 작용을 위해 4개의 싹대를 올리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 회장은 "이 산삼은 수령을 추정해 낼 수 없는 기이한 형태를 취하고 있어 산삼을 해부해야 수령 측정이 가능하다"며 "일반적인 산삼 감정가는 100년근 천종산삼의 절반 수준으로 150g의 감정가는 1억2000만원이 책정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