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0분 만에 고기 10인분 꿀꺽"…강릉 먹튀남 사진 공개한 점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28
  • 2023.09.19 07:00
  • 글자크기조절
음식값 5만4000원을 내지 않고 사라진 남성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음식값 5만4000원을 내지 않고 사라진 남성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강릉의 한 자영업자가 혼자 가게에 와 고기 10인분을 먹고 사라진 남성을 찾아 나섰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릉 돼지도둑 현상수배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강릉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글쓴이 A씨는 "참 나쁜 사람이 들어와서 30분 만에 돼지 10인분을 순삭하고 도망갔다. 그 돈이면 우리 고생하는 알바들 피자랑 치킨 쏠 수 있는데"라며 "먹튀한 5만4000원, 약소하지만 현상금 걸겠다. 잡고 싶다"고 했다.

일부 장애가 있어 벌인 행동이 아니겠냐는 의견에 A씨는 "직원이 서빙 중에 통화 내용을 들었는데 정상적 대화였고 휴가 나온 군인 같았다고 한다. 고기 1㎏과 식사, 음료 등 이것저것 5만4000원어치 빠르게 흡입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품질 좋은 고기와 20가지가 넘는 야채를 무제한 제공하는 극한에 가까운 가성비로 판매하다 보니 물가의 파동이 무섭지만 먹튀는 더 무섭다"고 덧붙였다.

먹튀 남성 사진을 그대로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정직과 신뢰에 관한 죄를 지은 사람에게 초상권이 어디 있냐"며 "있다고 해도 보호받아야 하는 가치인지 모르겠다. 벌금 따위에 몸 사리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현재 A씨는 먹튀한 남성이 어디 사는지 알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어디 사는지 알아냈다. 내가 갈까, 니가 올래"라는 내용의 글을 추가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꼭 잡아서 혼내주세요",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게 했으면", "인권은 사람에게 있는 것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5만4000원 받으려다 벌금이 더 나오겠다", "먹튀 남이 잘못한 것은 맞지만 얼굴 공개는 위험하다" 등 A씨의 행동에 우려를 나타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몰린 돈 '5조'…불안정 시장에 갈 곳 잃은 뭉칫돈, 이곳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