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곧 찬바람 불 텐데 치솟는 기름값…"100달러 넘을 수 있다"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07:14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웨스트할리우드에 있는 한 쉘 주유소에 기름 가격이 표시되어 있다./AFPBBNews=뉴스1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웨스트할리우드에 있는 한 쉘 주유소에 기름 가격이 표시되어 있다./AFPBBNews=뉴스1
국제유가가 연중 최고치 기록을 연일 갈아치우면서 조만간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원유 수요가 증가하면서 실물 원유에 대한 프리미엄(웃돈)도 뛰고 있다. 중동산 원유뿐 아니라 러시아산 원유까지 프리미엄을 붙일 정도다. 정유업체들은 가을·겨울을 앞두고 계절적 수요 증가를 예상해 공급 확보를 위해 경쟁하면서 기꺼이 프리미엄을 지불하고 있다.

실물 수요 증가 영향으로 국제유가는 연일 상승 중이다. 간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브렌트유 선물은 전일 대비 0.53% 상승한 배럴당 94.43달러로 마감해 연중 최고치를 다시 썼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도 전일 대비 0.78% 상승하며 배럴당 91.48달러를 기록했다.

기준물인 브렌트유는 3월 연중 저점 이후 30% 넘게 뛴 상태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으로 공급이 타이트해진 데 반해 소비는 사상 최대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컨설팅회사 에너지애스펙트의 암리타 센 리서치 총괄은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펀더멘탈이 현재 매우 매우 강력하다"면서 "지금으로선 단기적인 현상이다. 일시적으로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위로 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시장에서 가장 비관적인 애널리스트들마저 리비아나 나이지리아 등 일부 산유국에서의 정치적 리스크를 고려할 때 유가가 100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이 엿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씨티그룹 애널리스트들은 "지정학적 긴장이 단기간 유가를 100달러 위로 끌어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다만 100달러 넘는 유가가 장기간 이어지진 못할 것이라며 "미국, 브라질, 가이아나 등 산유국들이 몇 달 안에 공급을 추가해 타이트한 수급 상황을 풀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원유 수입국들은 치솟는 유가로 인한 경제 위험을 주시하고 있다. 인도 중앙은행은 18일 유가가 배럴당 90달러를 넘을 때 글로벌 금융 불안정이 초래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