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교사에 욕한 아들 '뺨 때린' 아빠…"물고 빨며 키웠더니"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75
  • 2023.09.19 07:38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담임 교사에게 욕설한 중학교 2학년 아들과 그를 크게 혼낸 아빠가 냉전 중이라며 부자 사이를 중재하고 싶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담임 선생님께 욕해서 맞은 아들 vs 남편의 냉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중학교 2학년 아들이 수업 시간에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여성 담임 교사에게 경고받았다. 하지만 아들은 이를 무시한 채 계속 사용했고 결국 휴대전화를 압수당했다. 그러자 아들은 교사에게 '미친X'이라는 욕설했다.

당시 쉬는 날이었던 A씨 남편은 학교에서 얘기를 전해 듣자마자 아들 뺨 3대와 머리를 한 대를 때렸다고 한다. 키가 180㎝ 넘는 아들이 교사 뒤에 숨어 울었고, 남편은 분을 참지 못했는지 욕을 퍼부었다고 한다. 학교 측에선 A씨 아들 처벌에 대해 반성문 제출과 교내 봉사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집에 돌아온 남편은 아들 휴대전화를 해지했고, 컴퓨터 본체는 차에 실어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게 했다. 남편은 "애들이 사 달라는 거 다 사주고 물고 빨며 키웠더니 이런 사달이 났다"며 밥도 먹지 말라고 으름장을 놨다고 한다.

현재 A씨와 아들은 대화를 조금씩 나누고 있지만, 남편은 "얼마나 부모랑 어른 알기를 우습게 알면 욕을하냐. 정떨어진다"면서 여전히 화가 난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남편이 첫째 아들이라고 엄청나게 예뻐했는데 실망했을 거다. 아직 남편과 아들이 겸상도 못 한다. 남편이 눈에 보이면 죽인다고 식탁에 못 앉게 하고 있다"며 "아들은 아빠랑 화해하고 싶다고 했지만 남편은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더라"라고 적었다.

이어 "남편은 '우리가 잘못 키운 것 같다'고 생각 좀 해본다길래 그러라고 했다"며 "저도 남편 편이지만 아들이 2주 지나니 불안해하고 우울해한다. 어떻게 해야 하냐"고 토로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남편에게 아이를 교화하겠다는 건지 포기하겠다는 건지 물어봐야겠다. 교화가 목적인데 체벌이 길어지면 역효과 난다", "저런 모습을 보일 땐 보여야 아이들을 바로잡는다. 남편 믿고 기다려 봐라", "요즘 학교 상황에서 그나마 올바른 부모의 모습"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