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도 못 찾는 스텔스 전투기…조종사 탈출 F-35B '실종'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07:26
  • 글자크기조절
2023년 연합 편대군 종합훈련에 참가하는 美 해병대 F-35B 전투기가 지난 14일 광주기지에 전개해 출격 대기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C) News1 (공군 제공) 2023.4.16/뉴스1
2023년 연합 편대군 종합훈련에 참가하는 美 해병대 F-35B 전투기가 지난 14일 광주기지에 전개해 출격 대기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C) News1 (공군 제공) 2023.4.16/뉴스1
미국 상공을 날아다니던 제5세대 스텔스 F-35B 전투기가 미국 본토 상공에서 비행 도중 갑자기 사라졌다. 대당 가격 8000만 달러(약 1060억원)를 상회하는 미국 최첨단 무기 체계가 실종됐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F-35B 전투기가 사우스캐롤라이나주를 비행하던 도중 실종됐다.

미군 찰스턴 기지는 이날 성명을 내고 F-35B 라이트닝 2 전투기 1대가 전날 사라졌다면서 사고 후 조종사가 안전하게 탈출했지만 전투기의 행방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기지는 엑스(옛 트위터)에 "만약 우리 복구팀이 F-35 전투기의 위치를 찾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정보가 있다면 기지 방어작전센터로 연락해 달라"고 호소했다.

전투기는 하루가 지난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사고 당시 전투기는 자동조종 모드로 비행 중이었기 때문에 조종사가 탈출한 뒤에도 한동안 계속 비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F-35의 제조사인 록히드마틴에 따르면 이 전투기의 장점은 스텔스 기능이 있어 레이더로 탐지하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기능이 너무 뛰어나 찾기 힘든 아이러니한 상황.

찰스턴 기지는 사고기의 마지막 위치를 바탕으로 기지 북쪽의 몰트리 호수와 마리온 호수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기가 물 속으로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AFP통신에 따르면 이제까지 각종 사유로 추락한 F-35 계열 전투기는 최소 7대에 달한다. 2018년에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F35가 추락한 뒤에도 일시 비행이 중단됐다.

특히 F-35B 전투기의 경우 2021년 11월 17일 영국 왕립공군 소속의 F-35B 전투기가 퀸엘리자베스호에서 이륙하던 중 지중해로 추락했다가 3주만에 인양됐다. 2022년 12월 15일에는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기지에서 F-35B 전투기가 이륙하던 추락해 동일 기종에 대해 한동안 비행이 중지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