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달만에 암 사라져, 주변 장기 피해 '0'…3000억 들인 '꿈의 치료기' 성공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523
  • 2023.09.19 09:27
  • 글자크기조절

연세암병원, 전립선암 2기 환자에게 12회 시행
PSA 수치 줄고, MRI 상으로도 암 조직 안 보여

 지난 4~5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중입자치료를 받은 최모 씨의 MRI 촬영 비교 사진. 기존에 발견됐던 암 조직(왼쪽 사진 표시)이 치료 후(오른쪽 사진 표시)에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진=연세암병원
지난 4~5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중입자치료를 받은 최모 씨의 MRI 촬영 비교 사진. 기존에 발견됐던 암 조직(왼쪽 사진 표시)이 치료 후(오른쪽 사진 표시)에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진=연세암병원
국내 첫 중입자치료를 받은 전립선암(전립샘암) 환자의 치료 결과가 '성공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의료원 산하 연세암병원은 "전립선암 2기 진단 후 지난 4월 중입자치료를 받은 최 모(64) 씨의 치료 후 검사에서 암 조직이 제거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건강검진에서 전립선암 의심 소견을 받은 최 씨는 정밀검사를 통해 전립선암 2기로 진단받았다. 최 씨의 '글리슨 점수(Gleason score)'는 3등급이었고, '전립선특이항원(PSA) 수치'는 7.9ng/㎖였다.

글리슨 점수(Gleason score)는 전립선암 악성도를 5등급으로 구분해 평가하는데, 4등급부터 '고위험군'으로 분류한다. 최 씨의 경우 고위험군으로 분류되기 바로 전 단계였다. PSA 검사는 혈액 속 전립선 특이항원 농도를 확인해 전립선암 위험도를 측정하는 검사다. 최 씨는 60대 PSA 정상수치인 4ng/㎖보다 높았다.

지난 4월 말 치료를 시작한 최 씨는 한 주에 3~4회씩 총 12번 치료받아 5월 중순경 모든 치료를 마쳤다. 치료 후 최 씨의 PSA 수치는 0.01ng/㎖ 미만으로 떨어졌고, MRI(자기공명영상) 촬영 결과에서 암 조직은 발견되지 않았다.

중입자치료로 인한 주변 장기의 피해도 없었다. 중입자치료는 무거운 탄소 입자를 빛 속도의 70%까지 가속해 암세포를 파괴한다.

이때 가까운 장기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립선과 직장 사이에 '스페이스 오에이알(Space OAR)'이라는 특수 물질을 주입한다. 이를 통해 전립선 주변에 있는 직장을 입자선으로부터 보호함으로써 장기 손상, 출혈, 혈변 등 관련 합병증 위험을 최소화해 치료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PSA 수치 5.5ng/㎖로 최 씨와 같은 날 중입자치료를 받은 전립선암 2기의 또 다른 환자 A 씨(60대)의 검사 결과에서도 남은 암 조직은 확인되지 않았다. 두 환자 모두 현재 일상생활을 무리 없이 지내고 있다.

이익재 연세암병원 중입자치료센터장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중입자치료를 받은 전립선암 환자들의 치료 경과가 현재로서는 매우 좋은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앞으로도 치료 환자의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며 경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서울 서대문구 연세로)이 3000억원을 들여 지난 4월 문을 연 중입차치료센터는 세계 16번째이자 국내에선 최초로 중입자를 활용해 암을 치료하는 곳이다. 연면적 약 1만㎡(2962평)에 지하 5층, 지상 7층 규모로 설립한 이곳은 건축 공사에만 2년 2개월, 장비 설치에만 1년 7개월이 소요된 대규모 프로젝트였다.

이곳 개소 당시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은 1922년 4월 국내 최초로 방사선 치료를 도입한 지 101년 되는 해에 암 환자와 가족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전하게 돼 영광"이라며 "기존 방사선 치료보다 효과가 2~3배 높은 중입자 치료로 우리나라 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자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