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 '라임사태' 김봉현, 항소심도 징역 30년

머니투데이
  • 성시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11:34
  • 글자크기조절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사진=뉴스1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이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이창형·이재찬·남기정)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사기·증재 등 혐의로 구속된 김 전 회장에 대해 19일 이같이 판결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 재판부가 김 전 회장에게 부과한 769억여원의 추징명령 또한 유지했다.

김 전 회장은 2018~2020년 스타모빌리티·재향군인상조회·수원여객·스탠다드자산운용 등의 회삿돈을 가로채고 재향군인상조회를 보람상조에 매각하면서 대금을 편취하는 등 1300억원대 횡령·사기를 벌이고 관련자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김 전 회장은 2020년 5월 구속기소됐다 이듬해 7월 보석결정에 따라 석방된 뒤 지난해 11월 1심 변론종결 직전 손목에 찬 위치추적장치를 끊고 달아났다 같은 해 12월 검거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