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관광, 결제고민 끝"…이제 전 지역서 카카오페이 결제된다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11:30
  • 글자크기조절

알리페이 가맹점서 카톡으로 원화결제

신원근 카카오페이대표가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카카오페이
신원근 카카오페이대표가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카카오페이
중국 내 카카오페이 결제 관련 지표가 최근 5개월 새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마트폰 등 디바이스를 활용한 전자결제의 대표 시장 격인 중국 내 입지가 커지면서 카카오페이 글로벌 사업 영향력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알리페이 사용자와 한국-중국 간 상호 호환이 가능해 관광 재개를 통한 지속적 사용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특파원단과 만나 "알리페이플러스와 손을 잡은 후 5개월간 중국 카카오페이 사용자 수는 108배, 결제 건수는 193배 늘었고 결제액은 1263배 성장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3월 글로벌 파트너사인 알리페이플러스와 함께 중국 전 지역 결제 연동 테스트를 진행, 완료했다. 현재 중국 내 가맹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은 한국의 기준으로 보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수준의 전자결제 천국이다. 신용카드가 대중화 할 새도 없이 현금에서 전자결제로 바로 결제트렌드가 넘어갔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알리페이와 웨이신(중국판 카카오톡)을 통해 사실상 모든 결제가 가능하다. 전자상거래앱, 택시 등 모빌리티 앱도 마찬가지다. 모두 전자결제와 긴밀하게 연동된다.

이는 바꿔 말하면 전자결제가 불가능한 경우 상상도 할 수 없는 수준으로 불편하다는 얘기다. 카카오페이가 알리페이플러스와 제휴한건 그래서 의미가 크다. 중국을 방문한 우리나라 관광객들이 VPN(우회접속프로그램) 등을 사용하지 않고 핸드폰 로밍만 해도 기존 카카오페이 앱으로 중국 현지 거의 모든 상점에서 결제 가능하다. 별도 절차가 전혀 없이 자동 환전돼서 결제된다.

한국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이 편해진 만큼 중국 알리페이 사용자들도 편해진다. 알리페이 앱 그대로 한국 카카오페이 가맹점에서 결제를 할 수 있다. 중국에 가는 한국인도, 한국에 오는 중국인도, 중국인 고객을 받는 한국 가맹점도 모두 편해졌다. 이번 조치로 인한 가맹점 수수료 증액은 없다. 소상공인들과의 상생을 감안한 조치다.

신 대표는 "신용카드사들이 비자나 마스터 등 플랫폼을 이용하듯 우리는 앤트그룹의 알리페이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구조"라며 "알리페이에 일정 수수료를 내지만 카카오페이는 알리페이플러스 개발 단계에서부터 함께 논의해 온 파트너인 만큼 수수료 부담이 크지는 않다"고 말했다. 알리페이는 카카오페이의 지분 34.7%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카카오페이 앱을 중국에서 열면 중국모드로 자동 전환된다. 별도의 등록 및 환전 프로세스 없이 결제할 수 있다. 결제 환율이 적용된 잔액은 현지 통화로 확인할 수 있다. 해외서 신용카드를 쓸 때 적용되는 이중삼중의 환전비용과 각종 카드수수료 없이 한국 환전과 중국 환전 두 차례만 수수료가 적용된다. 결제금액이 신용카드 사용시에 비해 더 낮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영재 카카오페이 마케팅부문장은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보다 수수료비용이 얼마나 싼지는 나라마다, 또 제휴처마다 차이가 있어 공식적으로 설명하기 어렵다"며 "다만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것을) 이미 사용한 고객들이 분명하게 체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항저우 아시안 게임을 맞아 프로모션도 시작했다. 9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중국을 찾아 처음으로 결제하는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에게는 카카오페이 2000포인트를 준다. 10월 31일까지는 현지 생활용품 매장 왓슨스에서 카카오페이 이용 시 결제 금액의 10%(최대 8위안)를 할인해준다.

카카오페이는 유럽과 미주, 오세아니아 등 50여개 해외 국가·지역과 결제 서비스를 연동 중이다. 일본과 중국, 마카오에서는 결제처를 전 지역으로 넓히고 있고, 프랑스와 이탈리아, 태국 등에서도 핵심 가맹점을 오픈,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독일, 영국, 미국, 호주,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지에서 기술 연동 및 테스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