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구순 앞둔 김재철 동원 회장 "HMM 인수하면 해양기업 꿈 이룬것"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15:34
  • 글자크기조절

인수금융 크게 필요치 않다...자회사 지분 유동화 등으로 충분히 조달 가능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19일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명예 공학박사 학위수여식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동원그룹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19일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명예 공학박사 학위수여식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동원그룹
구순 앞둔 김재철 동원 회장 "HMM 인수하면 해양기업 꿈 이룬것"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HMM 인수와 관련해 "인수하게 되면 (해양기업을 이루겠다는) 꿈의 정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명예회장은 19일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명예 공학박사 학위수여식 후 머니투데이와 만나 "동원그룹은 바다와 함께한 기업인만큼 (HMM을 인수하게 되면) 잘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원그룹이 HMM(옛 현대상선) M&A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현재 동원그룹은 글로벌 해운사 HMM (15,870원 ▲380 +2.45%)(옛 현대상선) 인수를 두고 하림그룹, LX그룹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베인앤컴퍼니를 사업실사 자문사로 선정하고 현대상선 출신의 박기훈 전 SM상선 대표를 고문으로 영입하는 등 인수전략을 구상 중이다.

동원그룹은 5조원 안팎으로 예측되는 HMM 인수자금을 3가지 방향에서 조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김남정 부회장 등 대주주 보유지분을 유동화하고 동원산업 (32,900원 ▲200 +0.61%) 지분을 활용해 전환사채(CB) 발행을 고려 중이다. 또 낮은 부채비율과 높은 신용도를 활용한 인수금융(M&A 대출)으로로 경쟁 기업보다 낮은 6000억원 수준의 현금성 자산을 보완할 예정이다.

김 명예회장의 장남 김남구 회장의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재무적 투자자(FI)로 나설 것이란 전망에 대해선 유동화 자금이 넉넉하다는 반응이다. 동원그룹은 최근 20년동안 20여건의 인수전을 치르는동안 한번도 FI를 통한 인수자금을 조달한 적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동원그룹은 2017년 동부익스프레스(현 동원로엑스)를 인수해 화물운송과 항만하역, 보관, 국제물류 등을 갖췄고 컨테이너 항만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동원부산컨테이너터미널도 소유 중이다. 특히 오는 10월 개장하는 스마트 항만 'DGT부산'은 HMM 인수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이 19일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김재철 명예회장의 명예 공학박사 학위 수여식 후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지영호 기자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이 19일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김재철 명예회장의 명예 공학박사 학위 수여식 후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지영호 기자
인수전을 이끄는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은 이날 기자와 만나 "인수 후 기존 선사들과 어떤 경쟁을 할 수 있는지 중요하다"며 "해운업 측면에서 (인수 후) 추가적인 발전 가능성으로 볼 때 동원은 준비가 돼 있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수하게 되면 선박의 친환경 효율화와 항만 하역의 효율화에 강점을 두고 발전시키려 한다"며 "단순히 사업으로서가 아니라 산업의 발전 측면에서 어떻게 경쟁력을 갖고 지원할 수 있을지 (구상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은 이날 학위수여식 행사에서 "배 한척으로 시작한 회사가 지금은 세계에서 가장 고기를 많이 잡는 회사가 됐다"며 "이제 국가의 운명을 지정학이 아닌 기정학적 처리가 중요해졌고 동원그룹은 그동안 투자와 혁신을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신항은 날씨와 주야에 상관없이 24시간 첨단 가동시설을 준비하고 있고 2차전지 분야에서 배터리 캔과 알루미늄 양극박도 만들고 있다"며 "동원이 첨단산업에 뛰어든 것은 최신 과학기술과 경제적 풍요를 확신하고 과감히 투자를 단행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1935년생으로 올해 88세인 김 명예회장은 국내 첫 원양어선 지남호에 승선해 능력을 인정받은 후 1969년 동원산업 (32,900원 ▲200 +0.61%)을 설립해 국내 최대 원양어업 회사로 키워냈다. 1982년 국내 첫 참치캔 동원참치를 출시하며 식품가공분야로 영역을 넓혔고, 2008년 세계 최대 참치브랜드 스타키스트를 인수하며 글로벌 기업의 토대를 닦았다.

구순 앞둔 김재철 동원 회장 "HMM 인수하면 해양기업 꿈 이룬것"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선 아슬아슬…외인·기관 매도에 밀린 韓증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