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결혼지옥' 의붓딸 성추행 논란 父 무혐의에도…부부 결국 '이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359
  • 2023.09.20 10:59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방송화면 갈무리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방송화면 갈무리
지난해 한 방송 예능에 출현했다가 아동 성추행과 방임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재혼 부부가 끝내 이혼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일 국민일보는 지난해 12월 MBC 예능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 나왔던 재혼 부부 중 아내 박모씨와 인터뷰를 보도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아동 성추행 혐의를 조사하던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최근 의붓아버지 길모씨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앞서 사건을 수사한 전북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도 지난 5월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

수사 기관은 길씨의 장난 정도가 지나치긴 했으나 추행 또는 학대 의사는 없다고 봤다. 편부모 가정에서 자란 길씨가 급하게 '친아빠' 지위를 얻으려고 격의 없이 대한다는 행동이 과하게 표현된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부부는 9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지난 2월에 이미 이혼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인터뷰에서 "양육 방식에 갈등을 빚던 우리 부부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었을 뿐이었는데 재혼 가정에 대한 편견에 더해 새 아빠와 의붓딸이라는 자극적인 소재로 우리 가족의 이야기를 변질시켰다"고 주장했다.

가정폭력상담사로 일하고 있는 박씨는 방송이 나간 뒤 직장에서 "딸을 방임한 사람이 어떻게 인권 관련 강의를 하고 상담을 하겠냐"며 시말서를 요구받았다고 한다. 현재 대인기피증과 스트레스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밖에 나갈 때는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동안 산 채로 매장당해 지내왔다. 조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믿었지만 이미 등 돌린 사람들은 무혐의에 관해선 관심이 없었다"면서 "더 이상 우리 아이에게 '불쌍한 아이', '가해자의 자녀' 등 꼬리표가 붙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지난해 12월 19일 방송에서 나왔다. 당시 길씨는 7세 의붓딸과 놀아주면서 '가짜 주사 놀이'라며 딸 엉덩이를 손으로 찌르고 딸이 거부하는데도 꽉 끌어안은 채 놔주지 않았다. 딸의 거부와 아내의 만류에도 "딸에 대한 애정 표현"이라면서 멈추지 않았다.

방송 직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아동 성추행 및 아동학대"라는 민원이 3000건 넘게 쏟아지며 프로그램 폐지 요구가 빗발쳤다. 결국 2주간 결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금 6개월마다 갈아타야 되나"…1년 만기 '4%대' 금리 전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