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배 이어 남배도 '항저우 대참사' 임도헌호, '세계 73위' 인도에 11년 만에 충격패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06:52
  • 글자크기조절
20일 중국 항저우 린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인도 경기, 세트스코어 2대3으로 인도에 패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사진=뉴시스
20일 중국 항저우 린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인도 경기, 세트스코어 2대3으로 인도에 패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그야말로 충격적인 패배다. 한국 남자배구 국가대표팀(세계랭킹 27위)이 무려 11년 만에 세계랭킹도 한참 떨어지는 인도(73위)에 패배했다. 2024 파리올림픽 예선전에서 연전연패를 기록 중인 여자 배구대표팀에 이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했던 남자 배구대표팀도 최악의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 배구가 암흑기 아니냐는 지적도 나올 정도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0일 중국 항저우 린핑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인도에 세트 스코어 2-3(27-25, 27-29, 22-25, 25-20, 15-17)으로 졌다.

총 19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6개 조로 나뉘어 각 조 2위까지 12강 토너먼트 진출권이 주어진다. 한국, 캄보디아와 함께 C조에 속한 인도는 한국을 제압하면서 2승으로 1위를 확정, 12강 토너먼트로 향했다. 한국(1패)도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캄보디아(1패)와 2차전을 이긴다면 12강 토너먼트는 갈 수 있다.

갑작스럽게 주포 정지석이 빠지긴 했으나, 허수봉(현대캐피탈), 나경복(국방부), 전광인(현대캐피탈) 등 최정예로 나섰기에 시작은 괜찮았다. 초반 허수봉과 나경복의 득점력을 앞세워 10-6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인도의 높은 미들블로커진에 차츰 고전하면서 20점 선취를 빼앗기는 등 경기를 어렵게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나경복의 오픈 공격과 전광인의 서브 에이스로 23-22 역전에 성공했고 25-25 듀스에서는 나경복이 상대의 터치 아웃을 끌어내고 인도의 공격 범실이 터지면서 간신히 1세트를 가져왔다.

20일 중국 항저우 린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인도 경기, 세트스코어 2대3으로 인도에 패한 한국 임도헌 감독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20일 중국 항저우 린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대한민국 대 인도 경기, 세트스코어 2대3으로 인도에 패한 한국 임도헌 감독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2세트에서도 인도의 높은 벽을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다. 경기 중반까지 시소 게임을 이어간 한국은 이번에도 전광인의 공격 범실로 20점째를 먼저 내주면서 끌려갔다. 이어진 듀스 상황에도 계속해서 세트 포인트를 선점하지 못하다가 결국 임동혁(대한항공)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막히면서 2세트를 내줬다.

세트 내내 끌려가는 것은 3세트도 마찬가지였다. 한때 7점 차까지 밀리던 것을 22-24로 2점 차까지 좁혔으나, 전광인의 범실로 허무하게 3세트를 빼앗겼다. 원하는 대로 경기 흐름을 가져간 것은 4세트뿐이었다. 나경복, 전광인의 공격이 다시 살아나고 황택의도 좋은 서브를 넣으면서 승부를 5세트까지 끌고 갔다.

하지만 막판 집중력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며 11년 만에 굴욕을 겪었다. 5세트에도 인도가 앞서가고 한국이 따라잡는 형국이 이어졌다. 듀스에서 나경복의 오픈 득점으로 15-14로 첫 리드를 잡았으나, 나경복과 허수봉의 공격이 연달아 인도 블로커들에게 막히면서 한국은 2012년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배구연맹컵(AVC) 이후 11년 만에 인도에 패하고 말았다.

나경복이 31점, 허수봉과 전광인이 각각 22점으로 분전했으나, 블로킹 득점 6대12로 높이에서 크게 밀리며 목표했던 17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도 적신호가 들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원금손실" 경고에도…홍콩H지수 ELS 창구 '북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