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두산 임시 홈, 목동구장은 절대 안 된다... "그나마 야구할 만한 곳인데" 아마 측 한탄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2 15:01
  • 글자크기조절

잠실 돔구장의 실내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잠실 돔구장의 실내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최근 서울시가 발표한 잠실 돔구장 신축과 관련해 기대만큼이나 우려도 함께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잠실 일대에 첨단 돔구장, 세계적 수준의 스포츠·마이스복합단지를 만든다. 현재 돔구장 건립을 구체화 중으로 국제경기 유치가 가능한 3만 석 이상의 국내 최대 규모의 야구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토론토 블루제이스 홈구장)를 방문해 전한 것으로 메이저리그(MLB) 일부 구장처럼 호텔과 연계한 구장을 만든다는 것이 기본 골자다. 주변 시설과 교통 등을 고려해 지어지는 돔구장인 만큼 공사 기간도 상당하다. 현재로선 2025년 KBO리그 시즌이 끝난 뒤 삽을 퍼 2031년 말에 종료, 2032년에 개장한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공사를 하는 6년 동안 잠실야구장을 홈으로 쓰는 LG와 두산, 두 팀이 경기를 치를 곳이 없다는 것이다. 2022년 기준 LG는 93만 명(리그 1위), 두산은 64만 4000명(3위)의 관중을 동원한 프로야구 최고 인기 구단들이다. 이들 중 한 팀만 옮겨도 머리가 아픈데 두 팀이나 최소 6년을 떠돌이 생활을 해야 하니 한국야구위원회(KBO)와 구단 입장에서는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미 KBO는 LG, 두산과 함께 서울시에 대체구장 확보를 문의했으나, 명확한 답을 받지 못했다. 두 팀 모두 서울을 연고로 하고 있기에 임시 홈구장의 주요 후보로 키움 히어로즈의 홈인 고척 스카이돔의 공동 사용, 그리고 고교 전국대회가 열리는 목동야구장 등이 언급되고 있다.

부산고 야구부가 지난 5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 77회 황금사자기에서 선린인고를 12-3으로 누른 직후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부산고 야구부가 지난 5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 77회 황금사자기에서 선린인고를 12-3으로 누른 직후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하지만 목동야구장은 현실과 상징, 그 어떠한 이유에서든 대안이 돼서는 안 된다는 야구계 목소리가 높다. 목동야구장이 현실적으로 프로 경기를 치를 만한 환경을 갖추지 못한 것이 첫째다. 대대적인 보수 비용을 들여 리모델링을 한다 해도 야간 경기를 치르기에 애로사항이 많다. 잠실야구장과 달리 목동야구장 근처에는 주거지가 밀집해 있어 야간 경기 불빛과 소음 등으로 꾸준히 민원이 제기됐다. 그 때문에 올해부터는 고교대회 야간 경기가 금지되기도 했다.

목동야구장은 프로 리그 기준에는 한참 미달이지만, 아마야구 관계자에게는 최소한 야구할 맛이 나는 구장이다. 한 대학야구 감독은 "목동야구장 정도면 감지덕지다. 목동에는 그래도 학부모들과 스카우트들이 앉을 곳이라도 있다"고 한탄한 바 있다. 이런 목동야구장마저 프로에 내준다면 어린 선수들은 관중석도 마땅치 않은 신월야구장, 홍천야구장 등 밖으로 떠돌아야 한다.

이준호(가운데) 경북고 감독이 지난 7월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헹가레를 받고 있다.
이준호(가운데) 경북고 감독이 지난 7월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헹가레를 받고 있다.
서울시 야구소프트볼협회가 나선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협회는 2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의 잠실 돔야구장 건설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면서도 "다만 한 가지 당부드리고자 함은 지난 2008년 동대문야구장의 철거 이후 한국 아마야구가 전용구장 없이 무려 7년간 전국곳곳의 야구장을 전전하며 큰 타격을 받은 바 있다. 서울시 학생야구의 전용구장이며 전국 아마야구의 전용구장이기도 한 목동야구장이 또다시 프로야구의 임시거처로 쓰이고 10만 아마야구인과 가족들이 전국 곳곳을 전전하는 아픈 역사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또한 2015년 이후 각종 전국대회 결승을 개최하면서 목동야구장은 동대문운동장을 대신할 새로운 아마야구의 상징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하지만 15년 전에 이어 또 한 번 아마야구의 산실이 위협받고 있다. 프로팀의 목동야구장 사용은 프로야구의 젖줄인 아마야구가 뒷전이라는 인식을 주기에 충분하다. 그런 의미에서 LG와 두산의 대체 구장 후보에 목동구장만큼은 절대로 제외해야 한다. 야구계는 서울시와 KBO리그 사무국이 현명한 판단을 내리길 기대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