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인영, 구멍난 양말 신는 '남편 카드'로…"자주 혼나" 플렉스 재조명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8,789
  • 2023.09.21 09:08
  • 글자크기조절
/사진=서인영 인스타그램
/사진=서인영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서인영이 남편과 파경설에 휘말린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서인영은 지난 8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어제의 내 남편.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오늘도 많이 수고하셨네요. 마음이 찡하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유했다.

사진엔 남편의 발이 담겼다. 남편이 신은 양말은 검지 발가락만 겨우 가릴 만큼 구멍이 나 있다. 평소 그의 검소한 생활이 엿보이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서인영은 지난 4월9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남편에게 부족한 경제관념으로 많이 혼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결혼식에서 쓴 꽃값만 1억원이 넘고, 남편 카드로 구두를 사기도 했다며 "남편한테 자주 혼난다. '사는 건 뭐라고 안하는데'로 시작해 경제관념에 대한 전체적인 걸 처음부터 끝까지 얘기한다. 되게 길다"고 토로했다.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서인영의 남편 A씨는 최근 아내를 상대로 이혼 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를 제기한 구체적인 배경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서인영은 국내 한 언론을 통해 소송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다가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서인영은 "이혼 소송 내용을 기사로 접해 매우 당혹스럽다"며 "최근 남편으로부터 '우린 성격 차이가 있다', '서로 맞지 않는다'며 헤어지자는 말을 일방적으로 들었지만 직접 소송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좀 갑작스러워 상황을 파악해봐야 할 것 같다"며 "나는 남편과 이혼할 생각이 없다. 나와 남편 사이에는 어떤 불미스러운 사건도 없었다. 서로 더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