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상 털린 대전 미용실…"반성 없어, 억울한지 툭하면 신고"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891
  • 2023.09.21 09:11
  • 글자크기조절
대전 교사 극단 선택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운영하는 미용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전 교사 극단 선택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운영하는 미용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전의 한 초등교사가 악성 민원에 시달리다 극단 선택으로 숨진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제보가 나왔다.

지난 19일 JTBC '사건반장'에는 지역 주민으로 추정되는 제보자가 나와 가해 학부모로 알려진 미용실 원장 근황을 전했다.

제보자는 "본인(미용실 원장)은 뭐가 이렇게 억울한지 미장원 앞에 쓰레기가 투척 돼 있는 상황에서 그 주변에 떨어져 있는 담배꽁초, 그걸 나무젓가락 같은 걸로 주어서 빈 페트병에다 담아서 경찰한테 주더라"며 "(DNA 채취해서) 범인을 꼭 찾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목요일인가, 관리사무소 가서 '가게 유리창에 계란 던진 사람, 범인 찾겠다고 그래서 형사 고소하겠다고 CCTV 내놓으라고 (했다)"도 덧붙였다.

앞서 미용실 원장은 한 커뮤니티에 교사 극단 선택과 관련해 해명 글을 올렸다가 더 큰 비난을 사기도 했다. 자신의 아이가 친구 뺨을 때린 일을 두고 "친구와 놀다 아이 손이 친구 뺨에 맞는 일이 발생했다"고 적어서다.

표현이 문제가 되자 원장은 "싸우던 것이 아니고 놀다 그런 것이기에 그런 표현을 쓴 것"이라고 또 해명했다.
대전 교사 극단 선택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운영하는 미용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전 교사 극단 선택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운영하는 미용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방송에는 교사에게 지속해서 악성 민원을 제기한 이른바 '대전 4인방'에 대한 35년 차 교사의 증언도 공개됐다.

기간제 교사는 "학교에 가자마자 교장, 교감, 교무부장 선생님이 한 말이 미용실 집 아이에 대한 것과 그 4명의 아이 건드리지 말라는 얘기였다"며 "첫 수업 전에는 연구부장이라는 분이 찾아와 '미용실 집 아이는 절대 건드리지 말라고 얘는 딱 교실에서 뭘 하든 내버려 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교사는 '미용실 아이'를 교육하며 모멸감을 느끼기도 했다고 호소했다. 그는 "그 미용실 집 아이는 학교를 자주 오지 않았다. 현장 체험학습 신청을 자주 내고 학교를 잘 안 오더라. 가정 학습 지도라도 잘했으면 좋은데 공부도 너무 못했다"며 "두 자릿수 빼기를 전혀 못 했다"고 했다.

이어 "이걸 알려주는 학습 과정에서 아이가 계속 세 번을 연달아 틀리더라. 그런데도 참고서 설명하며 아이 얼굴을 봤는데 아이는 문제는 안 보고 나와 눈 마주치며 '북대전 IC 8, 북대전 IC 8 계속 그걸 말하고 있었다"며 "그 모멸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력이 다 와르르 무너지는 그런 경험이었다"고 하소연했다.

앞서 지난 5일 40대 교사가 유성구 자택에서 극단 선택으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후 병원에 이송됐지만 이틀 만인 지난 7일 오후 6시쯤 숨졌다.

대전교사노조에 따르면 숨진 교사는 2019년 유성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던 중 친구를 폭행한 학생을 교장실에 보냈다. 이후 해당 학생의 부모로부터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당하고 수년간 민원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과 자문 변호사, 노조 관계자들은 가해 학부모 4명을 명예훼손과 사자명예훼손, 강요,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금 6개월마다 갈아타야 되나"…1년 만기 '4%대' 금리 전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