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5년 통닭집 쫓아낸 예산시장 건물주…백종원 "정도껏 해야지" 격분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1,063
  • 2023.09.21 10:44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백종원 시장이 되다' 방송 화면
/사진=MBC '백종원 시장이 되다' 방송 화면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이 예산시장 건물주의 만행에 분노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특집 다큐멘터리 '백종원 시장이 되다' 2부 '예산시장의 기적'에서는 백종원이 고향 예산시장을 살리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몇몇 가게들을 새로 단장하며 예산시장 손님 유치에 성공했다. 이후 예산시장이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하자 백종원은 과감하게 휴장을 결정하고 단점 보완 등 재정비에 나섰다.

하지만 예산시장의 인기가 높아지자 백종원이 우려했던 건물주들의 만행도 시작됐다. 백종원은 "정도껏 해야지. 꼴 보기 싫어 죽겠다"라며 단골인 한 통닭집을 찾아가 "사장님 나가야 한다면서요?"라고 걱정했다. 이미 15년째 자리 잡고 운영 중이던 통닭집이 건물주의 갑작스러운 퇴거 통보에 나가야 했다.

백종원은 "저희가 더 미안하다. 괜히 분란 일으켜 쫓겨나는 것 같다"라고 사과했다. 통닭집 사장은 "10년 동안 잘 지내다 간다"라며 웃었다. 백종원이 "저희가 뭐든지 말씀만 하시면 다 도와드리겠다. 워낙 좋은 일 많이 하셔서"라고 말하자 사장은 "감사하다. 보물을 얻었다"고 인사했다.

다른 가게도 사정은 비슷했다. 건물주의 퇴거 통보를 받은 한 가게 사장은 "가게 살 사람이 있다고 우리보고 나가라는 거다. 자꾸 돈 때문에 저럴 텐데 걱정이 된다"라고 토로했다.

/사진=MBC '백종원 시장이 되다' 방송 화면
/사진=MBC '백종원 시장이 되다' 방송 화면
백종원은 "나 참 심란하다"라며 탄식했다. 우려했던 젠트리피케이션이 시작된 것.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은 도심의 특정 지역이나 장소의 용도가 바뀌는 등 부동산 가치가 상승하면서 기존에 거주하던 자들 또는 임차인들이 다른 곳으로 내몰리는 현상이다.

이 같은 상황에 백종원은 "극과 극으로 나뉜다. 어떤 분들은 기본 시세 2배를 주겠다는데도 시장을 살아나게 하기 위해서 우리가 인수하게 해준 분들이 있다. 정말 감사한 분들이다. 밝게 지켜주는 분들이 있는 반면에"라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은 가격을 올린 숙박업소와 음식점 상인들과의 간담회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백종원은 "사장님들이 잘해줘야 한다. 여기서 2배 3배 한다고 집안이 일어나냐. 그건 아니다. 정말 기회다"라고 설득했다.

'백종원 국밥 거리' 상인들과의 간담회도 열렸다. 앞서 백종원 국밥 거리는 일부 몰지각한 국밥 사장님들이 국밥에 물을 타서 팔아 논란이 됐다.

백종원은 상인들에게 위생의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일부 상인들은 "저희는 좀 빼달라. 우리는 시장에서 일하던 사람들이라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에 백종원은 원하는 분들에 한해서만 컨설팅하겠다고 했고, 결국 백종원 국밥 거리 간판은 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