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BTS는 했는데…블랙핑크는 언제쯤? 재계약 리스크에 엔터주 흔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16:35
  • 글자크기조절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소속 아티스트의 재계약 이슈에 엔터사들의 주가가 흔들린다. 블랙핑크 재계약 관련 불확실성이 지속 중인 YG엔터뿐 아니라 BTS 전원 재계약이라는 호재를 발표한 하이브도 마찬가지다. 단기적인 이벤트에 따른 변동성인데 증권가에서는 여전히 국내 엔터 산업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21일 코스피 시장에서 하이브 (216,000원 ▲500 +0.23%)는 전일 대비 1만2500원(5.14%) 하락한 23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이 전반적으로 약세인 영향도 있지만 하이브는 장 초반부터 기관을 중심으로 매도 물량이 나오며 낙폭을 키웠다.

하이브는 전날 BTS(방탄소년단) 멤버 7인 전원과 재계약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하이브의 핵심 IP(지적재산권)인 BTS의 재계약은 분명 호재지만 시장은 이를 호재로 인식하기보다 셀온뉴스(뉴스에 팔아라)로 판단했다. 재계약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됨과 동시에 향후 실적에 대한 우려가 불거진 것도 주가 하락의 원인으로 꼽힌다.

하이브에 따르면 BTS 멤버들은 순차적으로 군복무를 마친 후 2025년부터 완전체로 활동할 예정이다. 바꾸어 말하면 2025년까지 완전체 활동은 없다는 의미다. 그 동안 BTS 개별 멤버들의 솔로 활동으로 실적 공백을 어느정도 메울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김혜영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2025년 하반기에 BTS가 완전체로 활동하려면 (아직 군대에 가지 않은) 나머지 4명의 멤버(RM, 지민, 뷔, 정국)가 올해 4분기나 내년 1분기에 입대해야 한다"며 "내년부터 세븐틴의 군입대가 시작되기 때문에 2025년 하반기 이후 BTS의 활동은 하이브의 실적에 안정성을 더하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그룹 블랙핑크 리사 /사진=임성균 기자
그룹 블랙핑크 리사 /사진=임성균 기자
와이지엔터테인먼트 (51,400원 ▼500 -0.96%)(YG엔터)는 블랙핑크 멤버들과의 재계약이 지지부진하면서 주가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YG엔터는 전일 대비 1만600원(13.28%) 떨어진 6만9200원에 마감했다.

현재 블랙핑크는 YG엔터의 매출 대부분을 책임지는 핵심 아티스트다. 리사와의 재계약이 불발된다면 블랙핑크의 완전체 활동 역시 불투명해진다. 이전과 같은 앨범판매량과 공연 모객이 가능할지도 미지수다.

YG엔터가 멤버들과 재계약을 하기 위해 전속계약금으로 수백억원을 지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것도 부담이다. 일부 외신에서는 리사가 500억원의 계약금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는데 YG엔터의 지난해 영업이익(426억원)보다 많은 금액이다. 엔터회사는 아티스트의 전속계약금을 무형자산으로 처리하고 계약기간 동안 나눠서 감가상각 처리한다. 연간으로 나눠서 비용을 인식하더라도 수백억원에 달하는 계약금은 실적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다.

에스엠 (86,700원 0.00%)에프엔씨엔터 (5,080원 ▼140 -2.68%)도 소속 아티스트와의 계약 분쟁으로 홍역을 치렀다. 지난 6월1일 그룹 엑소의 멤버 첸, 백현, 시우민(이하 첸백시)이 에스엠을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그날 주가는 전일 대비 7.2% 급락했다. 결국 첸백시는 에스엠과 재계약하는 것으로 갈등을 봉합했지만 한동안 주가는 부진했다. 에프앤씨엔터 역시 지난 18일 소속 그룹 SF9의 멤버 로운의 그룹 탈퇴 소식이 알려지며 주가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국내 엔터 산업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장기 성장성은 여전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K팝이 글로벌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엔터 업체들의 이익 체력 역시 한단계 레벨업했다는 분석이다.

박수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지금같은 앨범 고성장이 가능할까라는 의구심이 나오지만 K팝은 앨범으로 끝날 산업이 아니다"라며 "음원 흥행과 투어 규모 확대, MD(기념상품) 등으로 이어지는 IP 확장 흐름이 매출과 이익 성장으로 결부돼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월드스타로 성장한 BTS와 블랙핑크의 후광은 K팝의 가장 큰 무기"라며 "앨범 수출과 월드투어 비중 확대로 K팝은 완연한 산업 고도화 시기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원금손실" 경고에도…홍콩H지수 ELS 창구 '북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