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조원 넘었지만 여전히 '그림의 떡'...투자자들 '이곳'에 지갑 연 이유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26
  • 2023.09.23 10:00
  • 글자크기조절

[이주의 핫딜]아비투스 어소시에이트, 신진 작가-젊은 컬렉터 연결 시도

[편집자주] 벤처·스타트업 투자흐름을 쫓아가면 미래산업과 기업들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한 주간 발생한 벤처·스타트업 투자건수 중 가장 주목받은 사례를 집중 분석합니다.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키아프 서울 2023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2023.9.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키아프 서울 2023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2023.9.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내 대표적 미술품 거래행사(아트페어) 키아프(Kiaf)와 세계 3대 아트페어로 통하는 영국 프리즈(Frieze)가 최근 동시에 열렸다. 두 행사는 전문가들은 물론 방문객들로 붐비면서 국내 미술품 시장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줬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국내 미술품 거래액은 지난해 1조377억원에 달할 정도로 늘었다. 재테크 수단으로 미술품 투자를 보는 일반의 관심도 부쩍 커졌다.

이런 가운데 신진 작가와 젊은 컬렉터들을 연결하겠다는 스타트업이 시드 투자를 받아 주목된다. 온라인 아트 플랫폼 '아투'를 운영하는 '아비투스 어소시에이트'(이하 아비투스)는 40억원 규모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엔 소프트뱅크벤처스가 리드 투자자로 나섰으며 다수의 엔젤투자자가 참여했다. 아비투스가 미술품 거래에 대단한 혁신기술을 도입한 건 아니다. 중요한 건 '왜?'라는 질문이다.


미술시장 1조원 시대


/사진= 아비투스 제공
/사진= 아비투스 제공
아비투스는 2022년 송보영 사공훈 두 공동대표가 창업했다. 송 대표는 국제갤러리 부사장을 지냈으며 아트바젤 홍콩의 갤러리 선정단(컬렉션 커미티) 멤버로 10여년 활동한 갤러리스트 출신.

그는 미술시장이 성장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아트 구매(컬렉팅)의 문턱이 높다고 봤다. 옥션에 나오는 대형 작가의 작품은 보통 사람이 구매할 엄두가 나지 않을 만큼 비싸다. 그렇다고 신진 작가의 활동도 접할 기회가 많지 않고 전시 정보도 꽤 발품을 팔아야 한다.

이 문제의식에 동의한 이가 사공훈 OTD 코퍼레이션 대표다. 공간디자인 전문 OTD는 대형 아치를 책으로 가득 채운 '아크앤북'을 만든 회사다.

두 사람은 오프라인 중심이던 미술품 전시 및 중개 방식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스타트업을 시작했다. 취미나 습관처럼 미술거래를 일상화해보자는 것이다. 영어 해빗(habit, 습관)과 뜻이 통하는 '아비투스'로 회사명을 정한 이유다.

홈페이지 '아투'나 애플리케이션(10월 개시)에선 디지털 트윈 기술로 '온라인 뷰잉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프라인 전시장에 가지 않고도 미술품을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도록으로 진품 보증도 한다. 이를 통해 국내외 신진 작가와 구매자들이 온라인에서 쉽게 연결된다.

현재 아투의 주 수익원은 거래수수료다. 비즈니스를 더욱 확장하면 다양한 수익원도 가능하다고 본다. 다양한 거래 데이터가 쌓이면 이를 바탕으로 미술품의 2차 거래(리셀)도 활성화한다는 복안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 "신진 작가와 구매자 간극 좁힌다"


송보영 아비투스 공동대표/사진=아비투스 제공
송보영 아비투스 공동대표/사진=아비투스 제공
송 대표는 22일 "미술계 역시 디지털화를 겪지만 적극적인 디지털 전환 같은 것은 타 분야에 비해 뒤처져 있다"며 "오랜 시간을 들여 잘 기획된 글로벌 아트페어도 제한된 시간과 장소에서만 교류가 가능한 것도 아쉬움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술시장은 그리 크지 않은 핵심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트렌드를 주도하는 경향도 있다"며 "온라인 플랫폼은 시공간의 제약 없이 더 많은 이들을 이어줄 수 있는 솔루션이 될 수 있다"고 창업 취지를 설명했다.

이 점을 눈여겨 본 벤처캐피탈(VC)이 소프트뱅크벤처스다. 진윤정 소프트뱅크벤처스 파트너는 "'아투'는 작품 정보 습득과 거래에 용이한 UI·UX 및 리셀 기능, 전자진품보증서 등을 기반으로 컬렉터에게 편리성과 신뢰성을 제공할 수 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성장하는 시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려는 기업을 지켜본다"며 "'아투'가 국내 미술시장의 수요와 공급, 즉 신진 작가와 작품을 구매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간극을 좁혀나간다는 점을 높이 산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지난해 열매컴퍼니의 시리즈B 펀딩을 주도했다. 2016년 창업한 열매컴퍼니는 온라인 아트투자 플랫폼 '아트앤가이드'를 운영한다. 국내외 유명작가의 미술품을 소유권 분할, 소액으로 판매하는 식이다. 최근 ST(토큰증권) 관련 가이드라인이 나오면서 금융권과 다양한 협업에도 나섰다.

요컨대 열매컴퍼니는 대형 작가, 고가의 그림에 더많은 이들이 접근할 수 있게 한다. 아투는 상대적으로 신진 작가와 젊은 컬렉터들을 연결해준다. 모두가 '아트거래' 대중화의 영역이면서 컬러가 다른 셈이다.

아비투스는 이번 투자로 서비스 고도화, 개발 인재 영입 등에 나선다. 작가들의 해외 홍보, 국내외 IP 확보를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한편 프랑스 예술출판사 카이에다르(Cahiers d'Art)는 서울을 거점으로 아시아에 진출했다. 송보영 대표는 카이에다르 코리아의 신임 대표이사도 겸한다.
갤러리에서 그림을 보는 듯한 아투 온라인 플랫폼/사진= 아투 웹사이트(www.artue.io)
갤러리에서 그림을 보는 듯한 아투 온라인 플랫폼/사진= 아투 웹사이트(www.artue.io)


다음은 송보영 아비투스 공동대표와 문답.


- 갤러리스트라는 직업을 소개한다면.
▶현장미술과 시장미술의 징검다리다. 어떻게 보면 벤처캐피털(VC)이 하는 일과도 비슷하다고 느낀다. 이를테면 현장에서 전문가 집단에게 담론화될만 한 가치가 있으면서 시장가치는 저평가된 재능을 발굴, 그 가치를 더해주는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창업까지 나선 배경은.
▶신진 작가나 젊은 갤러리들이 글로벌화되는 시장에서 소외되기 일쑤고 프로모션에 있어서도 큰 제약과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을 현장에서 느꼈다. 직업상 늘 출장을 다니다가 팬데믹 기간 서울에 오래 머무르면서 문제 인식이 더 강해졌다. 운 좋게도 주변에 창업을 경험하고 아트컬렉팅에도 관심많은 이들이 있어 자주 이야기를 나누다 공동창업을 결심했다.

- 아투가 세상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까.
▶미술을 소비하는 경험을 더 많은 사람이 나눌 수 있기를, 그 경험이 숨 쉬듯 자연스럽게 자신의 '아비투스(Habitus)'로 이어지길 바란다. 아마존, 쿠팡 같은 서비스도 처음에는 생소했지만 이제는 우리 생활의 일부분이 된 것처럼 미술 소비 역시 기술을 바탕으로 조금 더 생활의 일부가 되길 기대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드값 월 300만원이 석달 후 460만원으로…"리볼빙 주의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