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충격패가 도움됐나' 남자배구, 캄보디아 잡고 12강행 안착... 파키스탄과 격돌 [항저우AG]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18:30
  • 글자크기조절
정지석(가운데)이 21일 캄보디아전 스파이크를 꽂아넣고 있다. /사진=뉴스1
정지석(가운데)이 21일 캄보디아전 스파이크를 꽂아넣고 있다. /사진=뉴스1
금메달을 목표로 내걸었으나 국제배구연맹(FIVB) 랭킹 73위 인도에 충격적 패배를 당했다. 대회 초반 각성하는 계기가 된 것일까. 캄보디아(랭킹 없음)는 손쉽게 잡아내며 토너먼트 라운드에 진출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세계 27위 한국은 21일 중국 항저우 린핑 스포츠센터체육관에서 열린 캄보디아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3, 25-15)으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20일 1차전에서 인도에 세트스코어 2-3으로 패한 한국은 고개를 숙였던 한국은 캄보디아를 손쉽게 꺾고 1승 1패를 기록, 인도(2승)에 이어 조 2위로 토너먼트 라운드인 12강에 올랐다.

22일 D조 1위인 파키스탄(2승·51위)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파키스탄마저 꺾으면 8강에선 호적수 카타르(17위)와 격돌할 가능성이 크다.

공격을 펼치는 미들블로커 김민재(오른쪽). /사진=뉴스1
공격을 펼치는 미들블로커 김민재(오른쪽). /사진=뉴스1


전날 당한 충격패, 금메달이 목표건만...


인도전 패배는 충격적이었다. 프로 선수들을 내보낸 국제대회에서 인도에 패한 건 2012년 아시아배구연맹컵 이후 무려 11년 만의 일이었다.

금메달을 목표로 내걸었기에 더욱 뼈아픈 결과였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한국은 이후 내리막 길을 걸었다. 최근 국제대회에서도 경쟁력을 보여주지 못하던 터였기에 인도전 패배는 배구 팬들에게 더욱 실망감을 안겼다.

이번 대회는 19개팀이 참가해 6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렀고 각 조 1,2위가 12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는 방식이었다. 예상치 못한 일격을 맞은 한국엔 큰 이점이었다.

허수봉(왼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허수봉(왼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개점휴업 정지석도 라인업 복귀, 초반 고전했지만 좌절은 반복되지 않았다


허리 통증으로 전날 쉬어갔던 아웃사이드 히터 정지석이 선봉에 섰다. 세터로는 한선수가, 미듶 블로커는 김민재와 김규민이, 리베로는 박경민이 맡았고 아포짓 스파이커로 허수봉, 아웃사이드 히터로 나경복이 합을 이뤘다.

정지석은 팀 내 최다인 11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김민재가 10점, 임동혁이 9점으로 공격 삼각편대를 이뤘다.

전날 어두웠던 분위기가 경기 초반엔 이어지는 듯 했다. 전날 벤치를 지켰던 정지석도 초반엔 범실이 많았다. 1세트 6-10까지 끌려갔지만 분위기를 바꿔놓은 것도 정지석이었다. 서브로 조금씩 격차를 좁혀갔고 18-18에서 임동혁의 스파이크로 드디어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상대 범실과 정지석의 득점으로 인해 점수 차를 벌린 한국은 캄보디아의 추격 속 다시 만들어진 23-23 동점에서 김민재의 속공과 나경복(국방부)의 다이렉트 킬로 진땀을 흘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부담감을 털어낸 한국은 한결 수월하게 공격이 전개됐다. 임동혁과 정지석의 양 날개가 힘을 실었다. 캄보디아에 추격을 허용키도 했으나 리드를 내주지 않고 2세트를 챙겼고 3세트 또한 손쉽게 승리했다.

12강 토너먼트에서 승리하면 오는 24일 1~6위 결정전으로 향한다. 이후 결과에 따라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갈 수 있다. 한국 남자 배구는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이란에 밀려 준우승을 차지했다. 1978년 방콕 대회를 시작으로 2002년 부산, 2006년 도하 대회까지 총 세 차례 정상에 섰다.

임도헌 감독이 경기 중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임도헌 감독이 경기 중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