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시아 프린스' 장근석 굴욕…팬사인회 7명 왔다 "날 잘못 잡았나"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17:4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 캡처
'아시아 프린스'라는 별명을 가진 배우 장근석이 유튜브 구독자 10만명 달성 기념 사인회를 주최한 가운데, 참석자가 7명에 그쳐 씁쓸함을 드러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에는 '강남 한복판을 뒤집어 놓은 장근석 사인회의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폭우 속에서 길거리에 천막을 치고 팬사인회를 진행하는 장근석의 모습이 담겼다.

장근석은 "하늘이 울고 있다. 우리를 축복해 주기 위해서"라며 "유튜브 시작한 지 불과 몇 달 되지 않았는데 벌써 구독자 수가 10만명이 넘었다. 얼마나 경이로운 일이냐"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 캡처

그는 "내가 집에서 가만히 있기 뭐해서 팬들에게 받은 이 사랑을 보답하고자 '나는 장근석'을 구독해 주시는 분에 한하여 사인회와 함께 떡을 나눠 주려고 이 시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튜브 제작진은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누가 사인받으러 오겠냐"고 우려했다. 장근석은 "오히려 좋다. 낭만이 있다"고 반응했으나 실제로 팬사인회에 온 사람은 7명에 불과했다.

장근석은 "사람들이 부끄러워서 (팬사인회 하는 곳에) 잘 못 오고 있는 것 같다"며 확성기까지 꺼내 들고 적극적으로 홍보에 나섰다. 그럼에도 팬사인회에 오는 사람은 없었다.

결국 장근석은 "비가 와서 그렇다. 아니었으면 저 밑까지 다 줄을 섰을 것"이라며 "날을 잘못 잡았나?"라고 씁쓸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