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출퇴근만 했는데 8200원 '순삭'…신분당선 요금 또 오른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20:25
  • 글자크기조절
출퇴근만 했는데 8200원 '순삭'…신분당선 요금 또 오른다
서울 강남과 분당·판교, 수원 광교 등을 잇는 지하철 신분당선의 요금이 다음 달인 10월 7일부터 교통카드 기준 최대 450원 오른다.

21일 신분당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는 운임 조정 계획안을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이번 요금 인상으로 신분당선 성인 기준 기본운임은 기존 1250원에서 150원 오른 1400원이 된다.

구간마다 추가로 부과되는 별도 운임도 조정된다.

△신사~강남 구간은 기존 500원에서 200원 오른 700원, △강남~정자, 정자~광교 구간은 연계 이용시 600원 할인에서 100원 줄어든 500원이 된다.

신분당선 노선의 시작과 끝인 광교역에서 신사역까지 전 구간을 편도로 이용한다고 치면, 요금 조정 후에는 4100원을 내야 한다. 현재 요금은 3650원이다. 만약 이 구간을 타고 매일 같이 출근하는 직장인은 하루에 왕복 대중교통비를 8200원을 사용해야 한다.

신분당선의 운임 조정은 지난해 5월 이후 1년 4개월만이다.

신분당선은 2011년 개통한 이후 총 4차례 운임을 조정했다. 이번이 다섯번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