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강인 없어도 조 1위' 황선홍호, 16강 선점…태국에 4-0 승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22:44
  • 글자크기조절
[진화=뉴시스] 고승민 기자 = 21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 대 태국 경기,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9.21.
[진화=뉴시스] 고승민 기자 = 21일 중국 진화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 대 태국 경기,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9.21.
황선홍호가 '핵심'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없이도 4골을 터뜨리며 E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중국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지난 19일 쿠웨이트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9-0 승리를 거뒀던 황선홍호는 승점 6점을 획득하며 최종전 결과와 상관 없이 조 1위로 16강을 확정했다. 2차전을 마친 현재 E조 순위는 한국(승점 6점)-바레인(2점)-태국(1점)-쿠웨이트(1점)순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황선홍호의 최전방에는 박재용(전북)과 안재준(부천)이 나섰으며 중원에는 고영준(포항)-엄원상(울산)-홍현석(KAA 헨트)-백승호(전북)가 자리했다. 수비는 설영우(울산)-박진섭(전북)-이재익(서울 이랜드)-황재원(대구)이 책임지고,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강원)이 꼈다.

쿠웨이트전에서 각각 해트트릭과 멀티골을 기록했던 정우영(슈투트가르트)과 조영욱(김천)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으나, 이들의 공백이 무색하게 폭발적인 공격력을 자랑했다.

황재원, 안재준 등 측면 자원이 적극적인 크로스와 기습 패스로 태국 수비진을 공략했고, 전반 15분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고영준이 올린 크로스를 홍현석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가른 것.

(진화(중국)=뉴스1) 민경석 기자 =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안재준이 추가골을 성공 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진화(중국)=뉴스1) 민경석 기자 =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안재준이 추가골을 성공 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전반 20분에는 안재준이 두 번째 득점을 성공했다. 이로써 안재준은 2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으나 전반 30분, 백승호가 먼거리에서 찬 중거리 슈팅도 위협적이었다.

전반 39분에는 고영준의 패스를 엄원상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세 번째 골을 넣었다. 그리고 전반 추가 시간, 수비에 맞고 흐른 홍현석의 프리킥을 박스 앞에서 대기하던 이재익이 슈팅으로 연결해 네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후반전도 한국의 공격은 위협적이었다. 박재용과 교체 투입된 정우영이 골망을 노렸으나 골대 불운과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진화(중국)=뉴스1) 민경석 기자 =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조영욱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3.9.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진화(중국)=뉴스1) 민경석 기자 =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조영욱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3.9.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후반 33분, 고영준을 대신해 들어온 조영욱이 곧바로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그러나 슈팅이 살짝 빗나가면서 5번째 골은 나오지 못했다.

태국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대한민국 대표팀은 4-0 승리를 거뒀다. 16강행을 확정지은 한국은 F조 2위와 8강 티켓을 놓고 다툴 예정이다.

F조에는 북한, 인도네시아, 대만 키르기스스탄이 있다. 아직 순위가 확정되지 않았으나 북한이 2승으로 1위, 인도네시아와 대만이 1승 1패로 공동 2위에 오른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