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여의도 1조원 호텔, 콘래드 서울 팔린다···캐나다건물주 내놔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60
  • 2023.09.22 08:58
  • 글자크기조절
콘래드 서울 호텔/사진=네이버 지도 제공(업체 등록 사진)
콘래드 서울 호텔/사진=네이버 지도 제공(업체 등록 사진)
서울 여의도 업무지구 중심에 위치한 '콘래드 서울'이 새 주인을 찾고 있다. 1조원대 5성급 특급 호텔이 매물로 나온 만큼 시장의 관심이 이번 딜에 집중되고 있다.

22일 복수의 IB(투자은행)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IFC 서울을 소유한 캐나다 대체투자운용사인 브룩필드 자산운용(이하 브룩필드)은 최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 분할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부동산 투자자문사 등에 별도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배포하지 않고 잠재적 인수 희망자를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브룩필드는 2016년 11월 AIG자산운용으로부터 IFC 서울 전체를 통으로 매입했다. IFC 서울은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 'IFC 오피스타워 3개동', 복합쇼핑몰 'IFC몰', 5성급 호텔 '콘래드 서울' 등으로 구성됐다. 전체 연면적은 약 50만6205㎡에 달한다.

5년 후인 2021년 브룩필드는 IFC 서울 전체를 시장에 매물로 내놓고 매각을 추진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하 미래에셋)과 신세계프라퍼티·이지스자산운용 컨소시엄이 IFC 서울 인수를 놓고 경쟁했으나 결국 미래에셋이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결정됐다. 당시 매입 희망가는 4조1000억원이었다.

그러나 인수자금 조달을 위해 만든 미래에셋의 리츠에 국토교통부의 영업인가가 나오지 않아 딜이 진행되지 않았다. 이미 2000억원 상당의 이행보증금을 낸 상태였다. 미래에셋은 브룩필드에 이행보증금 반환을 요구했지만 브룩필드는 미래에셋이 계약 의무를 불이행했다며 반환을 거부했다. 이에 지난해 9월 미래에셋은 싱가포르국제중재센터(SIAC)에 중재 신청을 했고 현재도 공방이 진행 중이다.

브룩필드는 높아진 금리, 환율 등 어려워진 시장 상황을 고려해 콘래드 서울을 따로 매각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콘래드 서울은 여의도 업무권역(YBD)의 핵심 호텔 매물로 꼽힌다.

최근 3~4성급 중소형 호텔 매물들이 시장에 매물로 대거 등장했지만 콘래드 서울이 올해 최초 등장한 5성급 호텔 매물이라는 점도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게다가 관광객 수요보다 업무 방문객용 수요가 많아 객실 점유율(OCC)가 높은 우량 자산으로 평가받는다.

업계에선 콘래드 서울의 몸값을 최소 1조원으로 잡고 있다. 하지만 콘래드 서울 매각이 성공적으로 이뤄질지에 대해 업계에선 의견이 분분하다. 자금시장이 얼어붙은 만큼 콘래드 서울을 매입하기에 매수자들이 부담을 느낄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 IB업계 관계자는 "우량 자산인 콘래드 서울이 매물로 등장했다 하더라도 자금시장이 경색돼 딜이 잘 진행될지는 미지수"라고 했다.

다른 한편에선 콘래드 서울이 YBD 핵심에 위치한 만큼 수익성이 보장돼 인수를 희망하는 여러 자금들이 투입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또다른 IB업계 관계자는 "콘래드 서울 정도의 자산이면 외국계 자금의 도움을 받은 인수 희망자는 충분히 매입을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